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도, 문화재 돌봄사업 확대 추진
입력 2016.03.14 (09:24) 사회
경기도가 문화재 돌봄사업을 확대한다.

경기도는 올해 1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난해 532개소보다 58개소가 늘어난 590개소의 문화재를 대상으로 문화재 돌봄사업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590개소는 국가지정문화재 66개소, 등록문화재 9개소, 도지정문화재 400개소, 비지정문화재 115개소 등이다.

경기도는 올해 관리 대상 문화재 확대에 따라 기존 12개팀 37명이었던 돌봄사업 인력을 16개 팀 54명으로 17명을 증원할 방침이다.

또, 청소년 문화재 돌봄교실과 한가족 한 문화재 인연 맺기 자원봉사단 등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문화재 관리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경기도 문화재돌봄사업은 시군 관리인력 부족으로 방치되기 쉬운 문화재의 상시 관리를 위해 2013년 처음 도입됐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해 문화재 돌봄사업을 통해 기와와 안내판 정비 등 경미보수 1,791건, 안내판 청소, 소화기 점검 등 일상관리 15,303건, 모니터링 2,299건 등의 실적을 거뒀다.
  • 경기도, 문화재 돌봄사업 확대 추진
    • 입력 2016-03-14 09:24:20
    사회
경기도가 문화재 돌봄사업을 확대한다.

경기도는 올해 1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난해 532개소보다 58개소가 늘어난 590개소의 문화재를 대상으로 문화재 돌봄사업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590개소는 국가지정문화재 66개소, 등록문화재 9개소, 도지정문화재 400개소, 비지정문화재 115개소 등이다.

경기도는 올해 관리 대상 문화재 확대에 따라 기존 12개팀 37명이었던 돌봄사업 인력을 16개 팀 54명으로 17명을 증원할 방침이다.

또, 청소년 문화재 돌봄교실과 한가족 한 문화재 인연 맺기 자원봉사단 등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문화재 관리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경기도 문화재돌봄사업은 시군 관리인력 부족으로 방치되기 쉬운 문화재의 상시 관리를 위해 2013년 처음 도입됐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해 문화재 돌봄사업을 통해 기와와 안내판 정비 등 경미보수 1,791건, 안내판 청소, 소화기 점검 등 일상관리 15,303건, 모니터링 2,299건 등의 실적을 거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