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적 울렸다고 ‘꽝’…보복운전한 20대 검거
입력 2016.03.14 (10:09) 사회
경적을 울렸다는 이유로 상대 차량을 들이받는 등 보복운전을 한 20대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 서부경찰서는 특수상해와 특수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29살 이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이 씨는 지난 7일 저녁 8시 40분쯤, 대전시 서구 도산로 인근 대로변에서 끼어들기를 시도하다 피해차량이 경적을 울리고 양보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2km 정도를 따라가며 욕설하고 경적을 울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씨는 또 피해차량이 신호 대기를 위해 멈춰 서자 자신의 차량으로 4차례에 걸쳐 충돌해 피해차량 운전자에게 전치 3주에 이르는 상해를 입힌 뒤 그대로 달아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조사에서 이 씨는 "피해자가 경적을 울려 순간적으로 화가 나서 고의로 추돌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 경적 울렸다고 ‘꽝’…보복운전한 20대 검거
    • 입력 2016-03-14 10:09:38
    사회
경적을 울렸다는 이유로 상대 차량을 들이받는 등 보복운전을 한 20대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 서부경찰서는 특수상해와 특수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29살 이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이 씨는 지난 7일 저녁 8시 40분쯤, 대전시 서구 도산로 인근 대로변에서 끼어들기를 시도하다 피해차량이 경적을 울리고 양보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2km 정도를 따라가며 욕설하고 경적을 울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씨는 또 피해차량이 신호 대기를 위해 멈춰 서자 자신의 차량으로 4차례에 걸쳐 충돌해 피해차량 운전자에게 전치 3주에 이르는 상해를 입힌 뒤 그대로 달아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조사에서 이 씨는 "피해자가 경적을 울려 순간적으로 화가 나서 고의로 추돌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