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총련 간부·과학자 등 22명 방북시 재입국 금지”
입력 2016.03.14 (10:21) 국제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간부와 산하 과학자단체 소속 회원 등 22명은 앞으로 북한을 방문하면 일본 재입국이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일본 정부는 핵 실험과 사실상의 장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를 강행한 북한에 대한 일독자 제재로 이같은 조처를 취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

방북 시 일본 재입국이 금지되는 대상에는 조선총련의 허종만 의장을 비롯해 부의장과 국장 등 간부와 총련계 대학인 조선대학교 관계자 등 17명과, 재일조선인 자연 과학자와 기술자들로 구성된 재일본조선인과학기술협회 고문과 회원 등 5명이다.

일본 공안 관계자는 2014년 제재가 완화되기 전 재입국 대상자가 총련 간부 등 8명 전후였으나 이번에 22명으로 확대됐고 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의심을 받는 기술자도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5월 초 평양에서 36년 만에 조선로동당 대회를 개최할 예정이지만 이번 조처로 조선총련이 대표단을 파견하기 곤란하게 됐다고 교도는 전했다.

정부는 2006년부터 총련 간부 등 8명 전후의 재입국을 원칙 금지했으나, 2014년 7월 북조선이 납치 피해자의 재조사 등에 관한 특별조사위원회를 설치한 것에 대한 보답으로 해제했다.

이 조치로 인해 허 의장은 2014년 9월, 약 8년 만에 북조선을 방문했다. 대의원으로서 국회에 해당하는 최고인민회의에 참석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회담했다. 그러나, 제재의 부활•강화로 이러한 활동은 곤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은 핵 실험 및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2월 10일 독자 제재의 강화를 결정했다.

이에 대해 북조선 측은 2월 12일, 특별조사위를 해체한다고 표명했다.

이에 따라 조선총련은 5월 초 36년 만에 열리는 조선노동당 대회(평양)에 현직 수뇌부 인사들을 파견하기 어렵게 됐다.

일본 정부는 2006년부터 조선총련 간부 등 8명 안팎에 대해 방북 시 재입국 금지 조치를 취했지만 2014년 5월 북일 '스톡홀름 합의'에 따라 그해 7월 북한이 일본인 납북자 문제 재조사에 착수하자 이 같은 제재를 해제한 바 있다.

결국 이번 핵실험 등을 계기로 일본은 재입국 금지 제재를 부활시키면서 적용 대상자를 대폭 확대한 것이다.
  • “日,총련 간부·과학자 등 22명 방북시 재입국 금지”
    • 입력 2016-03-14 10:21:10
    국제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간부와 산하 과학자단체 소속 회원 등 22명은 앞으로 북한을 방문하면 일본 재입국이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일본 정부는 핵 실험과 사실상의 장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를 강행한 북한에 대한 일독자 제재로 이같은 조처를 취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

방북 시 일본 재입국이 금지되는 대상에는 조선총련의 허종만 의장을 비롯해 부의장과 국장 등 간부와 총련계 대학인 조선대학교 관계자 등 17명과, 재일조선인 자연 과학자와 기술자들로 구성된 재일본조선인과학기술협회 고문과 회원 등 5명이다.

일본 공안 관계자는 2014년 제재가 완화되기 전 재입국 대상자가 총련 간부 등 8명 전후였으나 이번에 22명으로 확대됐고 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의심을 받는 기술자도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5월 초 평양에서 36년 만에 조선로동당 대회를 개최할 예정이지만 이번 조처로 조선총련이 대표단을 파견하기 곤란하게 됐다고 교도는 전했다.

정부는 2006년부터 총련 간부 등 8명 전후의 재입국을 원칙 금지했으나, 2014년 7월 북조선이 납치 피해자의 재조사 등에 관한 특별조사위원회를 설치한 것에 대한 보답으로 해제했다.

이 조치로 인해 허 의장은 2014년 9월, 약 8년 만에 북조선을 방문했다. 대의원으로서 국회에 해당하는 최고인민회의에 참석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회담했다. 그러나, 제재의 부활•강화로 이러한 활동은 곤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은 핵 실험 및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2월 10일 독자 제재의 강화를 결정했다.

이에 대해 북조선 측은 2월 12일, 특별조사위를 해체한다고 표명했다.

이에 따라 조선총련은 5월 초 36년 만에 열리는 조선노동당 대회(평양)에 현직 수뇌부 인사들을 파견하기 어렵게 됐다.

일본 정부는 2006년부터 조선총련 간부 등 8명 안팎에 대해 방북 시 재입국 금지 조치를 취했지만 2014년 5월 북일 '스톡홀름 합의'에 따라 그해 7월 북한이 일본인 납북자 문제 재조사에 착수하자 이 같은 제재를 해제한 바 있다.

결국 이번 핵실험 등을 계기로 일본은 재입국 금지 제재를 부활시키면서 적용 대상자를 대폭 확대한 것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