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정호와 열애설’ 효민 “친한 오빠일 뿐”
입력 2016.03.14 (11:57) 연합뉴스
걸그룹 티아라의 효민(27)이 메이저리거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열애설에 대해 "친한 오빠 동생 사이일 뿐"이라고 밝혔다.

티아라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는 14일 두 사람이 3개월째 교제 중이라는 보도에 대해 "현재 베트남에 있는 효민에게 확인해보니 지난해 9월 강정호 선수의 경기에서 시구를 한 인연은 있지만 이후 연락하고 지내는 사이일 뿐 연인은 아니다"고 말했다.

효민은 지난해 9월 13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밀워키 브루어스의 경기에 앞서 시구자로 마운드에 올랐다.

소속사 관계자는 "시구 초청을 받고 미국에 간 효민이 당시 강정호 선수와 식사도 하고 관광지도 다닌 건 맞다"며 "하지만 이후 강정호 선수가 부상했고 위로 메시지를 보내며 연락하고 지낸 사이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강정호는 지난해 9월 무릎 반월판이 찢어지는 부상으로 재활에 매진했으며 복귀 시점은 4월이 될 것으로 보인다.
  • ‘강정호와 열애설’ 효민 “친한 오빠일 뿐”
    • 입력 2016-03-14 11:57:13
    연합뉴스
걸그룹 티아라의 효민(27)이 메이저리거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열애설에 대해 "친한 오빠 동생 사이일 뿐"이라고 밝혔다.

티아라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는 14일 두 사람이 3개월째 교제 중이라는 보도에 대해 "현재 베트남에 있는 효민에게 확인해보니 지난해 9월 강정호 선수의 경기에서 시구를 한 인연은 있지만 이후 연락하고 지내는 사이일 뿐 연인은 아니다"고 말했다.

효민은 지난해 9월 13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밀워키 브루어스의 경기에 앞서 시구자로 마운드에 올랐다.

소속사 관계자는 "시구 초청을 받고 미국에 간 효민이 당시 강정호 선수와 식사도 하고 관광지도 다닌 건 맞다"며 "하지만 이후 강정호 선수가 부상했고 위로 메시지를 보내며 연락하고 지낸 사이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강정호는 지난해 9월 무릎 반월판이 찢어지는 부상으로 재활에 매진했으며 복귀 시점은 4월이 될 것으로 보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