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육군 2작전사, 후방 대테러 훈련 실시
입력 2016.03.14 (12:03) 정치
육군 제2작전사령부가 오늘(14일) 후방 지역 대테러 훈련을 펼쳤다.

'2016년 독수리연습'의 일환으로 실시된 이번 훈련에는 특공부대 장병 250여 명과 수리온(KUH-1), 시누크((CH-47), 블랙호크(UH-60) 등 헬기 20대가 동원됐다.

특히 수리온 헬기가 작전에 투입된 것은 이번 훈련이 처음이다.

수리온 헬기는 지난해 6월 야전부대 최초로 육군 2작전사 예하 항공단에 배치됐다.

훈련은 가상의 국가 중요 시설에 테러 위협 상황이 발생하면서 시작됐다.

적의 침투 첩보를 입수한 육군 2작전사는 소속 특공부대에 출동을 명령했고, 헬기를 이용해 신속히 작전 지역으로 이동한 특공부대 장병들은 패스트 로프(Fast Rope)를 이용해 강하한 뒤 침투하는 적들을 제압했다.

폭발풀 처리반은 적이 설치한 폭발물을 안전하게 제거했다.

작전사와 특공여단 지휘부도 헬기에 탑승해 공중 기동 지휘조를 운용하며 작전을 직접 지휘·통제했다.

  • 육군 2작전사, 후방 대테러 훈련 실시
    • 입력 2016-03-14 12:03:01
    정치
육군 제2작전사령부가 오늘(14일) 후방 지역 대테러 훈련을 펼쳤다.

'2016년 독수리연습'의 일환으로 실시된 이번 훈련에는 특공부대 장병 250여 명과 수리온(KUH-1), 시누크((CH-47), 블랙호크(UH-60) 등 헬기 20대가 동원됐다.

특히 수리온 헬기가 작전에 투입된 것은 이번 훈련이 처음이다.

수리온 헬기는 지난해 6월 야전부대 최초로 육군 2작전사 예하 항공단에 배치됐다.

훈련은 가상의 국가 중요 시설에 테러 위협 상황이 발생하면서 시작됐다.

적의 침투 첩보를 입수한 육군 2작전사는 소속 특공부대에 출동을 명령했고, 헬기를 이용해 신속히 작전 지역으로 이동한 특공부대 장병들은 패스트 로프(Fast Rope)를 이용해 강하한 뒤 침투하는 적들을 제압했다.

폭발풀 처리반은 적이 설치한 폭발물을 안전하게 제거했다.

작전사와 특공여단 지휘부도 헬기에 탑승해 공중 기동 지휘조를 운용하며 작전을 직접 지휘·통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