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복지부, 보건·복지분야 사이버 안전 대책회의
입력 2016.03.14 (12:03) 사회
보건복지부가 15일, 보건·복지 분야 사이버 안전 대책회의를 열고 북한의 사이버 테러에 대비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복지부는 이번 회의에서 복지부 및 산하 기관 34곳, 민간 대형병원 8곳의 정보 보호 책임자들이 함께 보건·복지 전반의 사이버 위기 대응 체계 및 현황을 점검한다.

특히 사이버 테러 발생시 큰 혼란이 우려되는 국민건강보험, 대한적십자사, 민간 대형병원 등에 대해서는 현재보다 높은 강도의 정보보안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복지부는 지난 1월과 2월 주요 정보통신 기반시설 11곳과 산하 기관 11곳의 정보 시스템 등에 대해 긴급 현장 지도 및 점검을 시행했다. 복지부는 6월 말까지 나머지 소속·산하 기관 25곳의 정보 시스템에 대한 현장 지도와 점검을 진행할 계획이다.

복지부는 또 대한병원협회를 통해 민간 병·의원에 사이버 위기 대응 자체 점검표를 전달하고 병원정보시스템 보안관리를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 복지부, 보건·복지분야 사이버 안전 대책회의
    • 입력 2016-03-14 12:03:27
    사회
보건복지부가 15일, 보건·복지 분야 사이버 안전 대책회의를 열고 북한의 사이버 테러에 대비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복지부는 이번 회의에서 복지부 및 산하 기관 34곳, 민간 대형병원 8곳의 정보 보호 책임자들이 함께 보건·복지 전반의 사이버 위기 대응 체계 및 현황을 점검한다.

특히 사이버 테러 발생시 큰 혼란이 우려되는 국민건강보험, 대한적십자사, 민간 대형병원 등에 대해서는 현재보다 높은 강도의 정보보안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복지부는 지난 1월과 2월 주요 정보통신 기반시설 11곳과 산하 기관 11곳의 정보 시스템 등에 대해 긴급 현장 지도 및 점검을 시행했다. 복지부는 6월 말까지 나머지 소속·산하 기관 25곳의 정보 시스템에 대한 현장 지도와 점검을 진행할 계획이다.

복지부는 또 대한병원협회를 통해 민간 병·의원에 사이버 위기 대응 자체 점검표를 전달하고 병원정보시스템 보안관리를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