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스테니스 항모 입항…오늘부터 진격 훈련
입력 2016.03.14 (12:04) 수정 2016.03.14 (13:0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미 연합훈련이 시작된 지 엿새 만에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 존 스테니스함이 부산항에 들어왔습니다.

오늘부터 한미연합훈련은 북한 진격 위주의 2부 훈련에 돌입합니다.

유광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핵추진 항공모함 스테니스함을 주축으로 한 항모 강습단이 한미 연합훈련 참가를 위해 부산항에 위용을 드러냈습니다.

항공모함 스테니스는 길이 333미터, 폭 78미터에, 배수량 10만 3천 톤, 승조원 6천5백 명에 이르는 미 해군의 핵심 전력입니다.

<녹취> 로널드 벅셀(스테니스 항모강습단장) : "합동훈련을 통해서 한미동맹은 더욱 더 강해질 것입니다. 같이 갑시다."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미군은 전략폭격기 B-52와 핵추진 잠수함 노스캐롤라이나함, 스텔스 전투기 F-22를 한반도에 전개시킨 바 있습니다.

미국 항모 전단의 한반도 투입은 안보리 제재 결의 이후에도 핵 선제타격 위협 등 도발을 계속하고 있는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 메시지입니다.

<인터뷰> 김진무(한국국방연구원 책임연구위원) : "북한을 다양한 방법으로 압박하고 동맹을 보호하겠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보여주고 있다, 그렇게 봅니다."

2주차를 맞는 한미 연합 키리졸브 훈련은 방어에 초점을 맞춘 1부 훈련을 끝내고 오늘부턴 미국에서 온 증원 병력과 함께 북한으로 진격하는 2부 훈련에 들어갑니다.

스테니스함이 주도하는 북한의 핵.미사일 기지 겨냥 훈련은 물론 한미 연합 도하훈련과 신속기동군 훈련 등이 이어질 예정입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 美 스테니스 항모 입항…오늘부터 진격 훈련
    • 입력 2016-03-14 12:06:15
    • 수정2016-03-14 13:00:10
    뉴스 12
<앵커 멘트>

한미 연합훈련이 시작된 지 엿새 만에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 존 스테니스함이 부산항에 들어왔습니다.

오늘부터 한미연합훈련은 북한 진격 위주의 2부 훈련에 돌입합니다.

유광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핵추진 항공모함 스테니스함을 주축으로 한 항모 강습단이 한미 연합훈련 참가를 위해 부산항에 위용을 드러냈습니다.

항공모함 스테니스는 길이 333미터, 폭 78미터에, 배수량 10만 3천 톤, 승조원 6천5백 명에 이르는 미 해군의 핵심 전력입니다.

<녹취> 로널드 벅셀(스테니스 항모강습단장) : "합동훈련을 통해서 한미동맹은 더욱 더 강해질 것입니다. 같이 갑시다."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미군은 전략폭격기 B-52와 핵추진 잠수함 노스캐롤라이나함, 스텔스 전투기 F-22를 한반도에 전개시킨 바 있습니다.

미국 항모 전단의 한반도 투입은 안보리 제재 결의 이후에도 핵 선제타격 위협 등 도발을 계속하고 있는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 메시지입니다.

<인터뷰> 김진무(한국국방연구원 책임연구위원) : "북한을 다양한 방법으로 압박하고 동맹을 보호하겠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보여주고 있다, 그렇게 봅니다."

2주차를 맞는 한미 연합 키리졸브 훈련은 방어에 초점을 맞춘 1부 훈련을 끝내고 오늘부턴 미국에서 온 증원 병력과 함께 북한으로 진격하는 2부 훈련에 들어갑니다.

스테니스함이 주도하는 북한의 핵.미사일 기지 겨냥 훈련은 물론 한미 연합 도하훈련과 신속기동군 훈련 등이 이어질 예정입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