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대 휘어잡는 ‘여성 카리스마’…공연계 여풍
입력 2016.03.14 (12:36) 수정 2016.03.14 (13:0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성 스타 배우들이 이끌어 왔던 공연계에 최근 여풍(女風)이 거세게 불고 있습니다.

시원시원한 노래와 신들린 듯한 연기로 무대를 장악할 뿐 아니라 흥행도 주도하고 있습니다.

공연계에 부는 여풍을 송명훈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역사상 가장 위대한 소프라노로 꼽히는 '마리아 칼라스'

연기 인생 40년의 윤석화가 칼라스로 변신했습니다.

<녹취> "끝났어 난 또다시 승리했던거라구"

목소리를 잃은 뒤 후학들을 가르치던 말년의 칼라스를 혼신의 연기로 복원해냈습니다.

<인터뷰> 윤석화(배우) : "나는 연기한다는 말이 싫다. 그냥 느끼고 존재하는 거다. 그냥 느낀대로 가보는 거죠"

관록의 여배우들의 농익은 노래와 춤은 흥행 보증수표가 됐고.

블록버스터 뮤지컬도 출발부터 주연 여배우를 염두에 두고 기획됐습니다.

폭발적인 가창력과 신들린 듯한 연기로 작품을 상징하는 인물이 되기도 합니다.

<인터뷰> 차지연(뮤지컬 배우) : "같은 여성이 봤을때도~ 굉장히 힘있고 카리스마 있는 그런 역할이 대리만족인 것 같기도 해요 한번쯤은 나도 저렇게"

남자 배우의 상대역을 넘어 주인공으로 우뚝 선 여배우들의 카리스마가 무대를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명훈입니다.
  • 무대 휘어잡는 ‘여성 카리스마’…공연계 여풍
    • 입력 2016-03-14 12:36:57
    • 수정2016-03-14 13:00:18
    뉴스 12
<앵커 멘트>

남성 스타 배우들이 이끌어 왔던 공연계에 최근 여풍(女風)이 거세게 불고 있습니다.

시원시원한 노래와 신들린 듯한 연기로 무대를 장악할 뿐 아니라 흥행도 주도하고 있습니다.

공연계에 부는 여풍을 송명훈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역사상 가장 위대한 소프라노로 꼽히는 '마리아 칼라스'

연기 인생 40년의 윤석화가 칼라스로 변신했습니다.

<녹취> "끝났어 난 또다시 승리했던거라구"

목소리를 잃은 뒤 후학들을 가르치던 말년의 칼라스를 혼신의 연기로 복원해냈습니다.

<인터뷰> 윤석화(배우) : "나는 연기한다는 말이 싫다. 그냥 느끼고 존재하는 거다. 그냥 느낀대로 가보는 거죠"

관록의 여배우들의 농익은 노래와 춤은 흥행 보증수표가 됐고.

블록버스터 뮤지컬도 출발부터 주연 여배우를 염두에 두고 기획됐습니다.

폭발적인 가창력과 신들린 듯한 연기로 작품을 상징하는 인물이 되기도 합니다.

<인터뷰> 차지연(뮤지컬 배우) : "같은 여성이 봤을때도~ 굉장히 힘있고 카리스마 있는 그런 역할이 대리만족인 것 같기도 해요 한번쯤은 나도 저렇게"

남자 배우의 상대역을 넘어 주인공으로 우뚝 선 여배우들의 카리스마가 무대를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명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