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공지능 산업화 지원금 130억→200억 원 이상 확대
입력 2016.03.14 (13:41) 수정 2016.03.14 (16:47) 경제
이세돌과 인공지능 알파고가 펼치는 세기의 바둑 대국에 관심이 커지는 가운데 인공지능 기술의 발전현황을 점검하고 응용·산업화 촉진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됩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 서울 코엑스에서 이관섭 제1차관, 임태원 현대자동차 전무, 장병탁 서울대학교 교수 등 산학연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인공지능 응용·산업화 간담회를 연다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아직 많은 나라의 인공지능 응용 분야가 초기 단계인 상황에서 산업화 촉진을 위해 연구개발(R&D) 인력을 육성하고 창업지원 인프라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스스로 학습능력을 보이는 인공지능 로봇 분야의 경우 선진국도 응용이나 산업화까지 아직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한 상태다.

이와 관련해 산업부는 올해부터 인공지능 기반 항법(Pilot) 등의 개발 차원에서 드론을 비롯한 관련 산업에 쏟아붓는 기술개발 자금 규모를 130억 원에서 200억 원 이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지원 분야도 스마트공장과 보안서비스, 의료지원서비스 등의 응용 분야로 넓어진다. 또 산학연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인공지능 응용·산업화 추진단'을 산업기술평가관리원에 설치하고 연간 100억 원 수준의 지원을 할 방침이다.
  • 인공지능 산업화 지원금 130억→200억 원 이상 확대
    • 입력 2016-03-14 13:41:33
    • 수정2016-03-14 16:47:53
    경제
이세돌과 인공지능 알파고가 펼치는 세기의 바둑 대국에 관심이 커지는 가운데 인공지능 기술의 발전현황을 점검하고 응용·산업화 촉진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됩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 서울 코엑스에서 이관섭 제1차관, 임태원 현대자동차 전무, 장병탁 서울대학교 교수 등 산학연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인공지능 응용·산업화 간담회를 연다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아직 많은 나라의 인공지능 응용 분야가 초기 단계인 상황에서 산업화 촉진을 위해 연구개발(R&D) 인력을 육성하고 창업지원 인프라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스스로 학습능력을 보이는 인공지능 로봇 분야의 경우 선진국도 응용이나 산업화까지 아직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한 상태다.

이와 관련해 산업부는 올해부터 인공지능 기반 항법(Pilot) 등의 개발 차원에서 드론을 비롯한 관련 산업에 쏟아붓는 기술개발 자금 규모를 130억 원에서 200억 원 이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지원 분야도 스마트공장과 보안서비스, 의료지원서비스 등의 응용 분야로 넓어진다. 또 산학연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인공지능 응용·산업화 추진단'을 산업기술평가관리원에 설치하고 연간 100억 원 수준의 지원을 할 방침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