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인 남성 뚱뚱해지고 여성 다리 길어졌다
입력 2016.03.14 (13:41) 수정 2016.03.14 (17:31) 취재K
우리나라 30대 이상 성인 남성의 절반 정도가 비만이며, 여성의 다리 길이는 지난 10여 년 동안 꾸준히 길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동서울대학교 등이 지난해 실시한 '제7차 한국인 인체 지수 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자세한 결과는 앞으로 한국인 인체치수조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공개할 예정이다.

[바로가기] 한국인 인체지수 조사 홈페이지

동서울대 등은 지난해 6월부터 5개월 동안 전국 5개 권역에서 16~69세 한국인 남녀 6,413명을 대상으로 인체 치수 133개 항목을 조사했다. 한국인 인체 지수 조사는 1979년 처음 시행된 뒤 5년 안팎의 주기로 진행되고 있다.

조사 결과 30대 이상 남성의 절반가량이 체질량지수(BMI) 25 이상의 비만 체형인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화는 1979년 이후 꾸준히 진행 중이다. 35~39세의 비만율이 52%로 가장 높았고 40~49세(49%), 50~59세(48%), 30~34세(47%) 등의 연령대가 뒤를 이었다.



여성의 비만 비율은 18세(20%), 19세(14%) 등 10대 후반에서 다소 높아지다가 20대에 급격히 감소했다. 20~24세와 25~29세의 비만 비율은 각각 6%와 7%에 그쳤다. 그러다가 35세 이후 다시 비만 비율 수치가 올라 60~69세(46%)에 정점을 찍었다.

여성의 다리 길이는 2004년 이후 20대 이상 전 연령대에서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다리 길이는 바닥에서 샅(양쪽 넓적다리 사이의 부위)까지 길이로 측정한다. 키에서 다리 길이가 차지하는 비율을 살펴보면 20~24세 여성의 경우 2004년 0.452에서 2015년 0.460으로 올랐다. 이 같은 현상은 40~49세(0.444→0.451), 50~59세(0.443→0.452) 등 성인 여성 전반에서 두드러졌다.



국표원은 이 같은 통계를 바탕으로 연령대별 보폭 길이, 관절 각도, 발 압력 등을 입체 형상으로 측정하는 사업을 올해부터 새롭게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성인 남성 뚱뚱해지고 여성 다리 길어졌다
    • 입력 2016-03-14 13:41:33
    • 수정2016-03-14 17:31:50
    취재K
우리나라 30대 이상 성인 남성의 절반 정도가 비만이며, 여성의 다리 길이는 지난 10여 년 동안 꾸준히 길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동서울대학교 등이 지난해 실시한 '제7차 한국인 인체 지수 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자세한 결과는 앞으로 한국인 인체치수조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공개할 예정이다.

[바로가기] 한국인 인체지수 조사 홈페이지

동서울대 등은 지난해 6월부터 5개월 동안 전국 5개 권역에서 16~69세 한국인 남녀 6,413명을 대상으로 인체 치수 133개 항목을 조사했다. 한국인 인체 지수 조사는 1979년 처음 시행된 뒤 5년 안팎의 주기로 진행되고 있다.

조사 결과 30대 이상 남성의 절반가량이 체질량지수(BMI) 25 이상의 비만 체형인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화는 1979년 이후 꾸준히 진행 중이다. 35~39세의 비만율이 52%로 가장 높았고 40~49세(49%), 50~59세(48%), 30~34세(47%) 등의 연령대가 뒤를 이었다.



여성의 비만 비율은 18세(20%), 19세(14%) 등 10대 후반에서 다소 높아지다가 20대에 급격히 감소했다. 20~24세와 25~29세의 비만 비율은 각각 6%와 7%에 그쳤다. 그러다가 35세 이후 다시 비만 비율 수치가 올라 60~69세(46%)에 정점을 찍었다.

여성의 다리 길이는 2004년 이후 20대 이상 전 연령대에서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다리 길이는 바닥에서 샅(양쪽 넓적다리 사이의 부위)까지 길이로 측정한다. 키에서 다리 길이가 차지하는 비율을 살펴보면 20~24세 여성의 경우 2004년 0.452에서 2015년 0.460으로 올랐다. 이 같은 현상은 40~49세(0.444→0.451), 50~59세(0.443→0.452) 등 성인 여성 전반에서 두드러졌다.



국표원은 이 같은 통계를 바탕으로 연령대별 보폭 길이, 관절 각도, 발 압력 등을 입체 형상으로 측정하는 사업을 올해부터 새롭게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