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CCTV 없는 주택가 노린 빈집털이범 덜미
입력 2016.03.14 (13:52) 수정 2016.03.14 (15:37) 사회
경기 양평경찰서는 빈집에 들어가 절도행각을 벌인 이 모(43)씨 등 2명을 특수절도 혐의로 구속했다.

또 이 씨의 공범 김 모(56)씨의 도피를 도운 다른 김 모(52)씨를 범인도피 혐의로 구속하고 양 모(41)씨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 씨 등은 지난 1월 29일 오후 7시쯤 경기도 양평군 강하면 김 모(58)씨의 주택에 침입해 현금 100만원을 훔치는 등 올해 1월 중순부터 지난달 말까지 양평, 의왕, 용인 일대 주택 등 10곳에서 모두 250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씨 등은 대부분 CCTV가 비추지 않는 야산과 인접한 주택가를 범행 대상으로 삼은 뒤 산 쪽에서 주택가로 접근하는 수법으로 절도 행각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훔친 돈은 유흥비로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씨가 체포되자 양 씨 등은 공범 김 씨에게 방을 얻어주는 등 도피를 도운 것으로 조사됐다며 여죄를 캐고 있다고 말했다.
  • CCTV 없는 주택가 노린 빈집털이범 덜미
    • 입력 2016-03-14 13:52:38
    • 수정2016-03-14 15:37:27
    사회
경기 양평경찰서는 빈집에 들어가 절도행각을 벌인 이 모(43)씨 등 2명을 특수절도 혐의로 구속했다.

또 이 씨의 공범 김 모(56)씨의 도피를 도운 다른 김 모(52)씨를 범인도피 혐의로 구속하고 양 모(41)씨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 씨 등은 지난 1월 29일 오후 7시쯤 경기도 양평군 강하면 김 모(58)씨의 주택에 침입해 현금 100만원을 훔치는 등 올해 1월 중순부터 지난달 말까지 양평, 의왕, 용인 일대 주택 등 10곳에서 모두 250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씨 등은 대부분 CCTV가 비추지 않는 야산과 인접한 주택가를 범행 대상으로 삼은 뒤 산 쪽에서 주택가로 접근하는 수법으로 절도 행각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훔친 돈은 유흥비로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씨가 체포되자 양 씨 등은 공범 김 씨에게 방을 얻어주는 등 도피를 도운 것으로 조사됐다며 여죄를 캐고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