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파주 다세대주택서 근로자 2명 숨진채 발견
입력 2016.03.14 (15:11) 수정 2016.03.14 (16:19) 사회
경기도 파주시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일용직 근로자 2명이 각각 자신의 원룸형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오늘(14일) 오전 10시 40분쯤 한 다세대주택에서 박 모(63)씨가 자신의 방에서 숨져 있는 것을 이웃 신 모(60) 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신 씨는 "어제까지는 박 씨가 보였는데 오늘 오전 연락이 닿지 않아 방에 찾아와보니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 집주인 김 모 씨로부터 다른 원룸에 사는 최 모(59)씨도 최근 연락이 안 된다는 말을 듣고 최 씨의 방을 확인하다 최 씨가 침대에 누운 채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숨진 최 씨의 부패상태로 봐 열흘 전쯤 숨진 것으로 보인다"며 "이들이 평소에도 술을 많이 마셨고, 외부 침입 흔적이 없는 점으로 미뤄 지병 등으로 인한 사망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유서 여부와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파주 다세대주택서 근로자 2명 숨진채 발견
    • 입력 2016-03-14 15:11:08
    • 수정2016-03-14 16:19:12
    사회
경기도 파주시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일용직 근로자 2명이 각각 자신의 원룸형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오늘(14일) 오전 10시 40분쯤 한 다세대주택에서 박 모(63)씨가 자신의 방에서 숨져 있는 것을 이웃 신 모(60) 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신 씨는 "어제까지는 박 씨가 보였는데 오늘 오전 연락이 닿지 않아 방에 찾아와보니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 집주인 김 모 씨로부터 다른 원룸에 사는 최 모(59)씨도 최근 연락이 안 된다는 말을 듣고 최 씨의 방을 확인하다 최 씨가 침대에 누운 채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숨진 최 씨의 부패상태로 봐 열흘 전쯤 숨진 것으로 보인다"며 "이들이 평소에도 술을 많이 마셨고, 외부 침입 흔적이 없는 점으로 미뤄 지병 등으로 인한 사망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유서 여부와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