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번엔 계부…5살 의붓아들 ‘시끄럽다’ 밀쳐 숨지게 해
입력 2016.03.14 (16:36) 수정 2016.03.14 (21:44) 사회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바로가기] ☞ 5살 아이 사망…계부 “시끄러워 밀었다”

동거녀가 전 남편과 낳은 5살 의붓아들이 '시끄럽게 한다'며 밀어 넘어뜨려 숨지게 한 20대 계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화성동부경찰서는 14일 폭행치사 혐의로 신모(29)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신 씨는 지난달 20일 오후 2시 50분쯤 경기도 오산시 자신의 집 안에서 의붓아들 유모(5)군을 밀어 창틀에 머리를 부딪히게 해 9일 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 군이 정신을 잃자 신 씨는 심폐소생술을 실시한 뒤 유 군의 친모에게 알렸고, 친모는 119에 신고해 인근 병원으로 유 군을 옮겼다.

유 군은 뇌수술을 받았지만 9일 뒤인 29일 오후 9시쯤 뇌경색 등으로 숨졌다.

신씨는 당시 경찰에 "아이가 5단 서랍장에서 떨어져 머리를 다쳤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경찰은 지난 2일 부검한 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추락해 다친 경우 뇌출혈은 1곳에서만 나타나는데, 숨진 아이는 머리 2곳에서 뇌출혈이 있었다"는 소견을 받았다. 경찰은 신 씨 진술에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출석요구해 조사하던 중 범행일체를 자백받았다.

경찰 조사결과 신 씨는 지난달 20일 야간근무를 서고 오전 9시 반쯤 퇴근한 뒤 잠을 청하는데 유 군이 시끄럽게 한다는 이유로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유 군은 창틀에 머리를 부딪친 뒤 서랍장에 한번 더 머리를 부딪쳐 머리 2곳을 다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5월 이혼한 유 군의 친모는 지난해 10월부터 신 씨와 동거하며 사실혼 관계를 유지해왔으며, 아들이 서랍장에서 떨어져 다친 것으로 알고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보강수사를 거쳐 신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 이번엔 계부…5살 의붓아들 ‘시끄럽다’ 밀쳐 숨지게 해
    • 입력 2016-03-14 16:36:44
    • 수정2016-03-14 21:44:25
    사회
[바로가기] ☞ 5살 아이 사망…계부 “시끄러워 밀었다”

동거녀가 전 남편과 낳은 5살 의붓아들이 '시끄럽게 한다'며 밀어 넘어뜨려 숨지게 한 20대 계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화성동부경찰서는 14일 폭행치사 혐의로 신모(29)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신 씨는 지난달 20일 오후 2시 50분쯤 경기도 오산시 자신의 집 안에서 의붓아들 유모(5)군을 밀어 창틀에 머리를 부딪히게 해 9일 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 군이 정신을 잃자 신 씨는 심폐소생술을 실시한 뒤 유 군의 친모에게 알렸고, 친모는 119에 신고해 인근 병원으로 유 군을 옮겼다.

유 군은 뇌수술을 받았지만 9일 뒤인 29일 오후 9시쯤 뇌경색 등으로 숨졌다.

신씨는 당시 경찰에 "아이가 5단 서랍장에서 떨어져 머리를 다쳤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경찰은 지난 2일 부검한 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추락해 다친 경우 뇌출혈은 1곳에서만 나타나는데, 숨진 아이는 머리 2곳에서 뇌출혈이 있었다"는 소견을 받았다. 경찰은 신 씨 진술에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출석요구해 조사하던 중 범행일체를 자백받았다.

경찰 조사결과 신 씨는 지난달 20일 야간근무를 서고 오전 9시 반쯤 퇴근한 뒤 잠을 청하는데 유 군이 시끄럽게 한다는 이유로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유 군은 창틀에 머리를 부딪친 뒤 서랍장에 한번 더 머리를 부딪쳐 머리 2곳을 다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5월 이혼한 유 군의 친모는 지난해 10월부터 신 씨와 동거하며 사실혼 관계를 유지해왔으며, 아들이 서랍장에서 떨어져 다친 것으로 알고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보강수사를 거쳐 신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