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민주당과 유신당, ‘민진당’으로 새출발
입력 2016.03.14 (16:52) 국제
일본의 제 1 야당인 민주당과 제 3 야당인 유신당의 통합 신당 이름이 민진당으로 결정됐다.

양당은 14일(오늘) 오후 민주당이 제안한 '입헌민주당'과 유신당이 제안한 '민진당'을 놓고 회의를 벌인 뒤 통합 신당 이름을 '민진당'으로 최종 확정했다.

양당은 두 이름을 가지고 여론조사를 실시했는데, 민진당에 대한 지지가 더 높게 나타나면서 이 같이 결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양당은 오는 27일 신당 창당대회를 연 뒤 오는 7월 실시되는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총력 대비 체제로 공식 전환할 방침이다.

1998년 4월 구(舊)민주당, 민정당 등 4개 정당이 모여 창당한 민주당은 이로써 17년 11개월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민주당은 지난 2009년 7월 중의원 선거에서 당시 여당이었던 자민당을 누르고 54년 만에 정권교체를 이루는 쾌거를 달성했지만, 3년여 만인 지난 2012년 12월 현 아베 신조 총리가 이끄는 자민당에 다시 정권을 내주고 말았다.

이후 아베 총리의 지지율이 높아지면서 민주당은 야당으로서의 존재감과 의석 수가 계속 낮아졌고, 급기야는 제 3당인 유신당과의 합당을 통해 자민당이 개헌저지선인 전체 의석의 3분의 2 이상을 확보하는 것을 막아야 하는 상황에 처하게 됐다.
  • 일본 민주당과 유신당, ‘민진당’으로 새출발
    • 입력 2016-03-14 16:52:15
    국제
일본의 제 1 야당인 민주당과 제 3 야당인 유신당의 통합 신당 이름이 민진당으로 결정됐다.

양당은 14일(오늘) 오후 민주당이 제안한 '입헌민주당'과 유신당이 제안한 '민진당'을 놓고 회의를 벌인 뒤 통합 신당 이름을 '민진당'으로 최종 확정했다.

양당은 두 이름을 가지고 여론조사를 실시했는데, 민진당에 대한 지지가 더 높게 나타나면서 이 같이 결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양당은 오는 27일 신당 창당대회를 연 뒤 오는 7월 실시되는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총력 대비 체제로 공식 전환할 방침이다.

1998년 4월 구(舊)민주당, 민정당 등 4개 정당이 모여 창당한 민주당은 이로써 17년 11개월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민주당은 지난 2009년 7월 중의원 선거에서 당시 여당이었던 자민당을 누르고 54년 만에 정권교체를 이루는 쾌거를 달성했지만, 3년여 만인 지난 2012년 12월 현 아베 신조 총리가 이끄는 자민당에 다시 정권을 내주고 말았다.

이후 아베 총리의 지지율이 높아지면서 민주당은 야당으로서의 존재감과 의석 수가 계속 낮아졌고, 급기야는 제 3당인 유신당과의 합당을 통해 자민당이 개헌저지선인 전체 의석의 3분의 2 이상을 확보하는 것을 막아야 하는 상황에 처하게 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