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준 유엔대사 “북한, 실전 핵능력에 가까워졌다고 봐야”
입력 2016.03.14 (19:13) 수정 2016.03.14 (20:11) 정치
오준 주유엔 대사는 북한이 실전 핵능력에 굉장히 가까워졌다고 봐야 하고, 북핵 문제가 비확산 차원에서 중요한 분기점에 와 있다면서 북핵 문제 해결의 시급성을 강조했다.

재외공관장회의 참석차 일시 귀국한 오 대사는 오늘(14일) 관훈클럽 주최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초대석'에 참석해, 북한이 4번의 핵실험을 했는데 실전 핵능력에 가까워졌다고 봐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오 대사는 인도와 파키스탄도 5차례 정도 핵실험을 한 이후 실전 핵능력에 가까워졌다는 사실을 지적하고, 이 때문에 국제사회 전체가 안보와 비확산체제에 대한 도전으로 봐서 과거 어느 때보다 강한 안보리 결의를 채택했다고 말했다.

오 대사는 또 중국과 러시아가 예상보다 강한 제재(안보리 결의)에 동의해줬는데, 북핵 문제가 비확산 차원에서 매우 중요한 분기점에 와 있다는 공감대가 형성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오 대사는 과거처럼 유인책이나 보상책만 써서는 성공하기 어렵다는 데 공감대가 형성된 것 같다면서 강력한 제재 필요성을 강조했다.

중국의 비핵화·평화협정 논의 병행 추진 주장에 대해 오 대사는 9·19 공동성명을 거론하며 평화체제가 다시 제기된다면 비핵화를 전제로 해야지, 병행론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오 대사는 유엔이나 국제사회 입장에서 보면 북한의 체제 붕괴나 흡수 통일을 목적으로 제재 결의를 할 이유가 없고, 모든 제재는 분명한 목적이 있고 처벌이 아니라면서, 흡수 통일이나 체제 붕괴를 목적으로 하는 것은 아니지만 북한 정권에 여러 부정적 영향을 주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 오준 유엔대사 “북한, 실전 핵능력에 가까워졌다고 봐야”
    • 입력 2016-03-14 19:13:42
    • 수정2016-03-14 20:11:38
    정치
오준 주유엔 대사는 북한이 실전 핵능력에 굉장히 가까워졌다고 봐야 하고, 북핵 문제가 비확산 차원에서 중요한 분기점에 와 있다면서 북핵 문제 해결의 시급성을 강조했다.

재외공관장회의 참석차 일시 귀국한 오 대사는 오늘(14일) 관훈클럽 주최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초대석'에 참석해, 북한이 4번의 핵실험을 했는데 실전 핵능력에 가까워졌다고 봐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오 대사는 인도와 파키스탄도 5차례 정도 핵실험을 한 이후 실전 핵능력에 가까워졌다는 사실을 지적하고, 이 때문에 국제사회 전체가 안보와 비확산체제에 대한 도전으로 봐서 과거 어느 때보다 강한 안보리 결의를 채택했다고 말했다.

오 대사는 또 중국과 러시아가 예상보다 강한 제재(안보리 결의)에 동의해줬는데, 북핵 문제가 비확산 차원에서 매우 중요한 분기점에 와 있다는 공감대가 형성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오 대사는 과거처럼 유인책이나 보상책만 써서는 성공하기 어렵다는 데 공감대가 형성된 것 같다면서 강력한 제재 필요성을 강조했다.

중국의 비핵화·평화협정 논의 병행 추진 주장에 대해 오 대사는 9·19 공동성명을 거론하며 평화체제가 다시 제기된다면 비핵화를 전제로 해야지, 병행론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오 대사는 유엔이나 국제사회 입장에서 보면 북한의 체제 붕괴나 흡수 통일을 목적으로 제재 결의를 할 이유가 없고, 모든 제재는 분명한 목적이 있고 처벌이 아니라면서, 흡수 통일이나 체제 붕괴를 목적으로 하는 것은 아니지만 북한 정권에 여러 부정적 영향을 주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