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택시, 아동학대 매뉴얼 제작·배포 추진
입력 2016.03.14 (19:13) 수정 2016.03.14 (19:29) 사회
경기도 평택시가 신원영 군 학대 사망 사건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아동학대 매뉴얼을 만들어 어린이집과 유치원, 아동양육시설, 학부모 등에게 배포하기로 했다.

공재광 평택시장은 오늘 오후 검찰과 경찰, 교육청, 아동보호전문기관과 통리장 연합회, 읍면동장 등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아동학대 예방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한 긴급 간담회'를 열고 관련 법규 등을 검토해 아동학대 매뉴얼을 제작해 배포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아동학대 기준과 범위가 신체, 정서, 방임 등 광범위하고 사례별로 신고 단계가 명확하지 않다는 아동관련 전문기관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부모한테 회초리로 한대 맞았다고 해서 학생을 아동 학대로 수사기관에 신고할 수 있느냐"며 "교사들이 아동학대에 대해 상담할 수 있는 인력 배치와 매뉴얼 제작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참석자들은 근본적인 아동 학대 차단을 위해 아동들에 대한 전수조사와 관계기관의 네트워크 구성, 신고 의무자 보호법 마련 등을 요청했다.

한편, 평택시는 지난 13일 피해자 및 유가족 지원을 위한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장례비 지원과 유족(원영 군 누나)에 대한 아동심리치료에 나섰다.

또, 조속한 시일내 기초생활보장수급자 지정과 안정된 주거대책. 학습비 지원 등 종합적인 지원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 평택시, 아동학대 매뉴얼 제작·배포 추진
    • 입력 2016-03-14 19:13:42
    • 수정2016-03-14 19:29:56
    사회
경기도 평택시가 신원영 군 학대 사망 사건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아동학대 매뉴얼을 만들어 어린이집과 유치원, 아동양육시설, 학부모 등에게 배포하기로 했다.

공재광 평택시장은 오늘 오후 검찰과 경찰, 교육청, 아동보호전문기관과 통리장 연합회, 읍면동장 등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아동학대 예방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한 긴급 간담회'를 열고 관련 법규 등을 검토해 아동학대 매뉴얼을 제작해 배포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아동학대 기준과 범위가 신체, 정서, 방임 등 광범위하고 사례별로 신고 단계가 명확하지 않다는 아동관련 전문기관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부모한테 회초리로 한대 맞았다고 해서 학생을 아동 학대로 수사기관에 신고할 수 있느냐"며 "교사들이 아동학대에 대해 상담할 수 있는 인력 배치와 매뉴얼 제작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참석자들은 근본적인 아동 학대 차단을 위해 아동들에 대한 전수조사와 관계기관의 네트워크 구성, 신고 의무자 보호법 마련 등을 요청했다.

한편, 평택시는 지난 13일 피해자 및 유가족 지원을 위한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장례비 지원과 유족(원영 군 누나)에 대한 아동심리치료에 나섰다.

또, 조속한 시일내 기초생활보장수급자 지정과 안정된 주거대책. 학습비 지원 등 종합적인 지원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