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엔 중재 시리아 평화회담 시작
입력 2016.03.14 (19:56) 국제
유엔이 중재하는 시리아 내전 종식을 위한 새로운 시리아 평화회담이 14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시작됐다.

유엔은 지난달 무산됐던 시리아 평화회담의 재개를 통해 지난 5년간 내전 중 처음으로 폭력사태가 대폭 감소한 이번 휴전 상태가 더욱 공고하게 되기를 희망하고 있다. 열흘간 계속될 것으로 기대되는 이번 시리아 평화회담은 과거와 마찬가지로 직접 대화가 아니라 미스투라 특사와 회담을 하고 서로 의견을 조정하는 간접 대화 방식으로 진행된다.

스테판 드 미스투라 유엔 시리아 특사는 이날 오후 제네바 시리아 평화 회담 시작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리아의 미래를 위해 정치권력의 이양에 대한 투명한 로드맵을 만들도록 협상할 것이라며 시리아 정치권력 이양에 합의하는 것이 이번 평화회담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미스투라 특사는 그러나 평화회담 참가 당사자들의 의견을 모두 수렴하겠지만, 회담이 제대로 진척되지 않으면 유엔 안보리와 미국, 러시아 등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곳에 즉각 이 문제를 보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유엔 중재 시리아 평화회담 시작
    • 입력 2016-03-14 19:56:25
    국제
유엔이 중재하는 시리아 내전 종식을 위한 새로운 시리아 평화회담이 14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시작됐다.

유엔은 지난달 무산됐던 시리아 평화회담의 재개를 통해 지난 5년간 내전 중 처음으로 폭력사태가 대폭 감소한 이번 휴전 상태가 더욱 공고하게 되기를 희망하고 있다. 열흘간 계속될 것으로 기대되는 이번 시리아 평화회담은 과거와 마찬가지로 직접 대화가 아니라 미스투라 특사와 회담을 하고 서로 의견을 조정하는 간접 대화 방식으로 진행된다.

스테판 드 미스투라 유엔 시리아 특사는 이날 오후 제네바 시리아 평화 회담 시작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리아의 미래를 위해 정치권력의 이양에 대한 투명한 로드맵을 만들도록 협상할 것이라며 시리아 정치권력 이양에 합의하는 것이 이번 평화회담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미스투라 특사는 그러나 평화회담 참가 당사자들의 의견을 모두 수렴하겠지만, 회담이 제대로 진척되지 않으면 유엔 안보리와 미국, 러시아 등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곳에 즉각 이 문제를 보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