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안철수·천정배, 오늘 야권연대 최종 담판
입력 2016.03.15 (01:06) 수정 2016.03.15 (03:41) 정치
야권연대 문제를 놓고 국민의당 안철수, 천정배 공동대표가 오늘(15일)최종 담판을 짓는다.

이들은 서울 시내 모처에서 만나 야권 연대에 관한 최종 결론을 내린다는 방침이다.

현재까지는 양측이 접점을 찾기 위해 노력 중이지만, 쉽지 않은 분위기다.

안 대표측 관계자는 "긍정적인 결과가 나오길 기대한다" 면서도 "그동안 밝힌 대로 야권연대 불가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천 대표측 관계자도 "대표끼리 이런 문제로 좋지 않은 상황을 더 이상 만들어선 안 된다" 면서도 "여당 압승 저지를 위해 야권 연대가 필요하다는 점을 이야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측은 광주 공천 결과가 갈등을 부추겼다는 지적에 대해 모두 부인했다.

앞서 국민의당 광주 공천심사에서 천 대표가 이끈 국민회의 시당 위원장 출신 김영집 국민의당 광주시당 공동위원장은 "당 공천심사에서 국민회의계 후보에 대한 '표적제거'가 이뤄지고 있다" 며 최근 탈당을 선언했었다.

오늘 두 대표 회동결과에 따라 국민의당 분당 여부가 최종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어제(14일) 천 대표는 기자간담회를 열어 "안 대표와의 회동을 마지막으로 의견 조율을 시도하고 그 결과에 따라 거취를 결정하겠다" 고 밝힌 바 있다.
  • 국민의당 안철수·천정배, 오늘 야권연대 최종 담판
    • 입력 2016-03-15 01:06:20
    • 수정2016-03-15 03:41:19
    정치
야권연대 문제를 놓고 국민의당 안철수, 천정배 공동대표가 오늘(15일)최종 담판을 짓는다.

이들은 서울 시내 모처에서 만나 야권 연대에 관한 최종 결론을 내린다는 방침이다.

현재까지는 양측이 접점을 찾기 위해 노력 중이지만, 쉽지 않은 분위기다.

안 대표측 관계자는 "긍정적인 결과가 나오길 기대한다" 면서도 "그동안 밝힌 대로 야권연대 불가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천 대표측 관계자도 "대표끼리 이런 문제로 좋지 않은 상황을 더 이상 만들어선 안 된다" 면서도 "여당 압승 저지를 위해 야권 연대가 필요하다는 점을 이야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측은 광주 공천 결과가 갈등을 부추겼다는 지적에 대해 모두 부인했다.

앞서 국민의당 광주 공천심사에서 천 대표가 이끈 국민회의 시당 위원장 출신 김영집 국민의당 광주시당 공동위원장은 "당 공천심사에서 국민회의계 후보에 대한 '표적제거'가 이뤄지고 있다" 며 최근 탈당을 선언했었다.

오늘 두 대표 회동결과에 따라 국민의당 분당 여부가 최종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어제(14일) 천 대표는 기자간담회를 열어 "안 대표와의 회동을 마지막으로 의견 조율을 시도하고 그 결과에 따라 거취를 결정하겠다" 고 밝힌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