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봄 기운 물씬…야생화 천국 풍도
입력 2016.03.15 (06:54) 수정 2016.03.15 (08:4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기도 안산의 작은 섬 풍도는 서해안에서 가장 먼저 봄 야생화가 피는 곳인데요.

다양한 봄의 전령사들이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활짝 핀 꽃들 보면서 따스한 봄 기운 느껴보시죠.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겨우내 얼어붙은 땅을 가장 먼저 뚫고 올라오는 꽃, 복수초.

오솔길 한 쪽에 샛노란 빛깔을 조심스레 피워냈습니다.

꽃잎이 노루의 귀를 닮았다는 노루귀는 줄기에 빽빽한 솜털이 특징입니다.

<인터뷰> 박웅규(사진작가) : "우리가 겨울에 추운데 움추리고 있다가 이렇게 해동하면서 꽃이 나오니까 그 아름다움, 이런데 매료되고 있죠."

풍도는 사람의 간섭이 거의 없고 강수량이 많은데다 경사도가 높아, 서해안에서 가장 먼저 야생화가 피는 곳입니다.

특히 작은 바람에도 하늘 거린다는 바람꽃과, 붉은색에서 점차 초록빛으로 물드는 풍도대극은 오직 이 섬에서만 만날 수 있는 귀한 봄 손님입니다.

<인터뷰> 최종인(안산시 환경생태전문위원) : "풍도의 꽃들을 보면 다른 지역의 꽃과 차이가 있습니다. 꽃몽오리들이 굉장히 큽니다. 복수초도 크고 변산바람꽃보다 풍도바람꽃이 더 크고..."

매년 이맘 때면 보기 드문 야생화를 촬영하기 위한 탐방객들이 몰리면서 작은 섬이 잠시 북적이기도 합니다.

낙엽은 추위를 막는 보온재 역할을 합니다.

따라서 사진 촬영을 한 뒤에는 꽃 주변에 이렇게 낙엽을 다시 덮어줘야 합니다.

해마다 대지를 수놓으며 봄을 알리는 전령사들.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와 얼어붙은 마음을 녹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 봄 기운 물씬…야생화 천국 풍도
    • 입력 2016-03-15 06:57:52
    • 수정2016-03-15 08:40:0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경기도 안산의 작은 섬 풍도는 서해안에서 가장 먼저 봄 야생화가 피는 곳인데요.

다양한 봄의 전령사들이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활짝 핀 꽃들 보면서 따스한 봄 기운 느껴보시죠.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겨우내 얼어붙은 땅을 가장 먼저 뚫고 올라오는 꽃, 복수초.

오솔길 한 쪽에 샛노란 빛깔을 조심스레 피워냈습니다.

꽃잎이 노루의 귀를 닮았다는 노루귀는 줄기에 빽빽한 솜털이 특징입니다.

<인터뷰> 박웅규(사진작가) : "우리가 겨울에 추운데 움추리고 있다가 이렇게 해동하면서 꽃이 나오니까 그 아름다움, 이런데 매료되고 있죠."

풍도는 사람의 간섭이 거의 없고 강수량이 많은데다 경사도가 높아, 서해안에서 가장 먼저 야생화가 피는 곳입니다.

특히 작은 바람에도 하늘 거린다는 바람꽃과, 붉은색에서 점차 초록빛으로 물드는 풍도대극은 오직 이 섬에서만 만날 수 있는 귀한 봄 손님입니다.

<인터뷰> 최종인(안산시 환경생태전문위원) : "풍도의 꽃들을 보면 다른 지역의 꽃과 차이가 있습니다. 꽃몽오리들이 굉장히 큽니다. 복수초도 크고 변산바람꽃보다 풍도바람꽃이 더 크고..."

매년 이맘 때면 보기 드문 야생화를 촬영하기 위한 탐방객들이 몰리면서 작은 섬이 잠시 북적이기도 합니다.

낙엽은 추위를 막는 보온재 역할을 합니다.

따라서 사진 촬영을 한 뒤에는 꽃 주변에 이렇게 낙엽을 다시 덮어줘야 합니다.

해마다 대지를 수놓으며 봄을 알리는 전령사들.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와 얼어붙은 마음을 녹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