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한 ‘무수단’ 발사
北 김정은 “조만간 핵탄두 폭발실험 단행”…‘재진입 기술’ 실험 공개
입력 2016.03.15 (06:58) 수정 2016.03.15 (14:40) 취재K
북한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이 "탄도 미사일의 대기권 재진입 기술을 확보했으며, 이른 시일 내에 '핵탄두 폭발' 실험과 핵탄두장착이 가능한 탄도 미사일 시험발사를 단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 매체는 재진입 기술 모의 실험의 일부로 보이는 장면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대기권 재진입기술은 지상에서 발사된 '대륙 간 탄도 미사일(ICBM)'이 대기권을 벗어났다가 재진입하는 기술로, ICBM을 개발하는 데 가장 어렵고 핵심적인 기술로 꼽힌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 제1위원장이 탄도로켓 전투부(미사일 탄두 부분)의 대기권 재진입 환경 모의 시험을 지도했다고 북한 노동신문이 오늘(15일) 보도했다. 김 제1위원장이 망원경으로 모의시험 장면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 : 북한 노동신문)김정은 북한 국방위 제1위원장이 탄도로켓 전투부(미사일 탄두 부분)의 대기권 재진입 환경 모의 시험을 지도했다고 북한 노동신문이 오늘(15일) 보도했다. 김 제1위원장이 망원경으로 모의시험 장면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 : 북한 노동신문)


조선중앙통신은 오늘(15일) 김정은이 미사일의 탄두의 대기권 재돌입 환경 실험을 현지 지도했다고 보도하면서 이번 실험이 "탄도 로켓의 대기권 재돌입 시 공기역학적 가열로 생기는 높은 압력과 열 흐름 환경 속에서 첨두의 침식 깊이와 내면 온도를 측정해 개발된 열보호 재료들의 열역학적 구조 안전성을 확증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고 전했다.

또 이번 실험을 통해 "탄도 로켓의 대기권 재돌입 시 조성되는 실지환경과 유사한 압력조건과 근 5배나 되는 열 흐름 속에서도 첨두의 열역학적 구조 안전성이 확증됨으로써 대륙 간 탄도 로켓 전투부의 재돌입 믿음성을 확고히 담보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김정은은 또 "핵 공격 능력의 믿음성을 보다 높이기 위해 빠른 시일안에 핵탄두 폭발실험과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여러 종류의 탄도 시험 발사를 단행할 것"이라면서 "해당 부문에서는 사전 준비를 빈틈없이 하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북한이 조만간 제5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와 함께 중앙통신은 김정은이 탄도 미사일 모의실험을 지도하는 사진 8장을 공개했다.

사진을 보면 북한이 대기권 재진입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주장하는 미사일 탄두로 추정되는 물체가 등장한다. 김정은은 이 물체앞에서 관계자들에게 지시하고, 컴퓨터 화면 속 탄두 설계도를 바라보며 미소를 지어 보이고 있다.

또 미사일 탄두 모형에 고온의 열을 가하는 실험 장면도 공개했는데, 북한이 실제 대기권 재진입 기술에 성공했다는 것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이번 실험 현장에는 리병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김정식 부부장, 김락겸 전략군 사령관 등 핵미사일 핵심 실세들이 총 출동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탄도로켓 전투부(미사일 탄두 부분)의 대기권 재진입 환경 모의 시험을 지도하며 컴퓨터 화면에 띄워놓은 로켓 탄두 부분의 도면을 보고 있다. (사진 : 북한 노동신문)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탄도로켓 전투부(미사일 탄두 부분)의 대기권 재진입 환경 모의 시험을 지도하며 컴퓨터 화면에 띄워놓은 로켓 탄두 부분의 도면을 보고 있다. (사진 : 북한 노동신문)


김정은은 모의실험 뒤 "군사 대국들이라고 자처하는 몇 개 나라에서만 보유하고 있는 대기권 재돌입 기술을 자력자강의 힘으로 당당히 확보함으로써 탄도 로켓 기술에서 커다란 전진이 이룩됐다"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어 그는 "당 중앙의 군사전략전술 사상을 실현할 수 있는 우리 식의 다양한 군사적 타격 수단들과 주체탄들을 더 많이 개발 생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정은은 지난 9일 핵탄두 모형 공개 현장에서 "핵탄을 경량화해 탄도 로켓에 맞게 표준화, 규격화를 실현했다"고 밝혔다. 또 10일 탄도 미사일 발사 현장에서는 "새로 연구 제작한 핵탄두의 위력판정을 위한 핵폭발시험과 핵 공격 능력을 높이기 위한 필요한 시험들을 계속 해야 한다"며 "임의의 공간에서도 적들에게 핵 공격을 가할 수 있게 준비해야 한다"며 핵 위협 수위를 계속 높이고 있다. 이는 김 제1위원장이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북제재에도 '핵개발 고집'을 절대 꺾지 않겠다는 의지를 과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 北 김정은 “조만간 핵탄두 폭발실험 단행”…‘재진입 기술’ 실험 공개
    • 입력 2016-03-15 06:58:01
    • 수정2016-03-15 14:40:11
    취재K
북한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이 "탄도 미사일의 대기권 재진입 기술을 확보했으며, 이른 시일 내에 '핵탄두 폭발' 실험과 핵탄두장착이 가능한 탄도 미사일 시험발사를 단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 매체는 재진입 기술 모의 실험의 일부로 보이는 장면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대기권 재진입기술은 지상에서 발사된 '대륙 간 탄도 미사일(ICBM)'이 대기권을 벗어났다가 재진입하는 기술로, ICBM을 개발하는 데 가장 어렵고 핵심적인 기술로 꼽힌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 제1위원장이 탄도로켓 전투부(미사일 탄두 부분)의 대기권 재진입 환경 모의 시험을 지도했다고 북한 노동신문이 오늘(15일) 보도했다. 김 제1위원장이 망원경으로 모의시험 장면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 : 북한 노동신문)김정은 북한 국방위 제1위원장이 탄도로켓 전투부(미사일 탄두 부분)의 대기권 재진입 환경 모의 시험을 지도했다고 북한 노동신문이 오늘(15일) 보도했다. 김 제1위원장이 망원경으로 모의시험 장면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 : 북한 노동신문)


조선중앙통신은 오늘(15일) 김정은이 미사일의 탄두의 대기권 재돌입 환경 실험을 현지 지도했다고 보도하면서 이번 실험이 "탄도 로켓의 대기권 재돌입 시 공기역학적 가열로 생기는 높은 압력과 열 흐름 환경 속에서 첨두의 침식 깊이와 내면 온도를 측정해 개발된 열보호 재료들의 열역학적 구조 안전성을 확증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고 전했다.

또 이번 실험을 통해 "탄도 로켓의 대기권 재돌입 시 조성되는 실지환경과 유사한 압력조건과 근 5배나 되는 열 흐름 속에서도 첨두의 열역학적 구조 안전성이 확증됨으로써 대륙 간 탄도 로켓 전투부의 재돌입 믿음성을 확고히 담보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김정은은 또 "핵 공격 능력의 믿음성을 보다 높이기 위해 빠른 시일안에 핵탄두 폭발실험과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여러 종류의 탄도 시험 발사를 단행할 것"이라면서 "해당 부문에서는 사전 준비를 빈틈없이 하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북한이 조만간 제5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와 함께 중앙통신은 김정은이 탄도 미사일 모의실험을 지도하는 사진 8장을 공개했다.

사진을 보면 북한이 대기권 재진입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주장하는 미사일 탄두로 추정되는 물체가 등장한다. 김정은은 이 물체앞에서 관계자들에게 지시하고, 컴퓨터 화면 속 탄두 설계도를 바라보며 미소를 지어 보이고 있다.

또 미사일 탄두 모형에 고온의 열을 가하는 실험 장면도 공개했는데, 북한이 실제 대기권 재진입 기술에 성공했다는 것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이번 실험 현장에는 리병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김정식 부부장, 김락겸 전략군 사령관 등 핵미사일 핵심 실세들이 총 출동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탄도로켓 전투부(미사일 탄두 부분)의 대기권 재진입 환경 모의 시험을 지도하며 컴퓨터 화면에 띄워놓은 로켓 탄두 부분의 도면을 보고 있다. (사진 : 북한 노동신문)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탄도로켓 전투부(미사일 탄두 부분)의 대기권 재진입 환경 모의 시험을 지도하며 컴퓨터 화면에 띄워놓은 로켓 탄두 부분의 도면을 보고 있다. (사진 : 북한 노동신문)


김정은은 모의실험 뒤 "군사 대국들이라고 자처하는 몇 개 나라에서만 보유하고 있는 대기권 재돌입 기술을 자력자강의 힘으로 당당히 확보함으로써 탄도 로켓 기술에서 커다란 전진이 이룩됐다"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어 그는 "당 중앙의 군사전략전술 사상을 실현할 수 있는 우리 식의 다양한 군사적 타격 수단들과 주체탄들을 더 많이 개발 생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정은은 지난 9일 핵탄두 모형 공개 현장에서 "핵탄을 경량화해 탄도 로켓에 맞게 표준화, 규격화를 실현했다"고 밝혔다. 또 10일 탄도 미사일 발사 현장에서는 "새로 연구 제작한 핵탄두의 위력판정을 위한 핵폭발시험과 핵 공격 능력을 높이기 위한 필요한 시험들을 계속 해야 한다"며 "임의의 공간에서도 적들에게 핵 공격을 가할 수 있게 준비해야 한다"며 핵 위협 수위를 계속 높이고 있다. 이는 김 제1위원장이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북제재에도 '핵개발 고집'을 절대 꺾지 않겠다는 의지를 과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