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테레사 수녀 성인 반열에…9월에 시성식 열린다
입력 2016.03.15 (10:53) 수정 2016.03.15 (20:03) 국제
'빈자의 성녀' 테레사 수녀(1910∼1997년)가 성인 반열에 오른다.

AFP통신 등 외신은 15일(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이 테레사 수녀의 성인 추대를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시성식은 테레사 수녀가 선종한 날에 하루 앞선 9월 4일 열리며, 구체적인 시성식 장소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로마에서 열릴 가능성이 크다.

올해 로마에서 테레사 수녀의 시성식이 열리면 프란치스코 교황이 선포한 자비의 대희년(2015년 12월 8일∼2016년 11월 20일)의 최대 하이라이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03년 로마에서 테레사 수녀의 시복식이 열렸을 때는 30만 명의 가톨릭 신자가 바티칸에 운집했다.

테레사 수녀는 사후 6년 만인 2003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에 의해 성인 이전 단계인 복자(福者)로 추대됐다.

알바니아 출신의 테레사 수녀는 인도 국적을 얻어 1950년 콜카타에 사랑의 선교회를 세웠으며, 현지 빈민들을 위해 헌신적인 자선활동을 펼쳐 1979년 노벨 평화상을 받기도 했다.
  • 테레사 수녀 성인 반열에…9월에 시성식 열린다
    • 입력 2016-03-15 10:53:52
    • 수정2016-03-15 20:03:04
    국제
'빈자의 성녀' 테레사 수녀(1910∼1997년)가 성인 반열에 오른다.

AFP통신 등 외신은 15일(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이 테레사 수녀의 성인 추대를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시성식은 테레사 수녀가 선종한 날에 하루 앞선 9월 4일 열리며, 구체적인 시성식 장소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로마에서 열릴 가능성이 크다.

올해 로마에서 테레사 수녀의 시성식이 열리면 프란치스코 교황이 선포한 자비의 대희년(2015년 12월 8일∼2016년 11월 20일)의 최대 하이라이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03년 로마에서 테레사 수녀의 시복식이 열렸을 때는 30만 명의 가톨릭 신자가 바티칸에 운집했다.

테레사 수녀는 사후 6년 만인 2003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에 의해 성인 이전 단계인 복자(福者)로 추대됐다.

알바니아 출신의 테레사 수녀는 인도 국적을 얻어 1950년 콜카타에 사랑의 선교회를 세웠으며, 현지 빈민들을 위해 헌신적인 자선활동을 펼쳐 1979년 노벨 평화상을 받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