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호영 “무소속 출마 검토…이한구 독선 우려”
입력 2016.03.15 (11:58) 수정 2016.03.15 (13:47) 정치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공천 배제를 결정한 대구 수성을의 주호영 의원이 무소속 출마의 뜻을 밝혔다.

주 의원은 15일(오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고위원회의에 공관위의 부당한 결정을 취소해주기를 간곡히 요청한다"며 "제가 납득할 수 없다면 대구 시민들과 수성구민들의 직접 선택에 호소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무소속 출마를 의미하느냐는 기자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주 의원은 19대 국회에서 세월호 문제 해결, 공무원 연금 개혁, 국회선진화법 개정, 테러방지법 처리 등에 앞장섰다는 점을 강조한 뒤 "아무런 원칙과 기준도 없이 이한구 공관위원장의 독선과 편견에 의해서 좌우되는 공천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또 "이한구 위원장이 대구 수성갑 관리를 실패해 지역구를 포기한 것 아니냐"며 "그래서 지금도 수성갑 선거가 새누리당에 어려운데, 당을 가장 어려움에 빠뜨린 사람이 가장 열심히 한 사람을 배제하는 것이 공당의 공천 시스템이냐"고 말했다.
  • 주호영 “무소속 출마 검토…이한구 독선 우려”
    • 입력 2016-03-15 11:58:02
    • 수정2016-03-15 13:47:16
    정치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공천 배제를 결정한 대구 수성을의 주호영 의원이 무소속 출마의 뜻을 밝혔다.

주 의원은 15일(오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고위원회의에 공관위의 부당한 결정을 취소해주기를 간곡히 요청한다"며 "제가 납득할 수 없다면 대구 시민들과 수성구민들의 직접 선택에 호소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무소속 출마를 의미하느냐는 기자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주 의원은 19대 국회에서 세월호 문제 해결, 공무원 연금 개혁, 국회선진화법 개정, 테러방지법 처리 등에 앞장섰다는 점을 강조한 뒤 "아무런 원칙과 기준도 없이 이한구 공관위원장의 독선과 편견에 의해서 좌우되는 공천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또 "이한구 위원장이 대구 수성갑 관리를 실패해 지역구를 포기한 것 아니냐"며 "그래서 지금도 수성갑 선거가 새누리당에 어려운데, 당을 가장 어려움에 빠뜨린 사람이 가장 열심히 한 사람을 배제하는 것이 공당의 공천 시스템이냐"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