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메일 발명가, ‘소통 혁신’ 이루고 떠나다
입력 2016.03.15 (12:41) 수정 2016.03.15 (12:5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자우편을 발명한 미국의 프로그래머가 얼마 전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는 현대인의 삶에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문명의 이기를 선사했습니다.

<리포트>

미국 프로그래머 '레이 톰린슨'.

29살이던 지난 1971년 어느 날, 문득 생각했습니다.

편지를 컴퓨터로 주고받으면 빠르고 편리하겠다... 그리고 곧바로 이메일을 발명했습니다.

당시 거의 사용하지 않았던 앳 기호, 이른바 골뱅이 기호를 주소 앞에 표시하는 방식도 도입했습니다.

<인터뷰> 故 레이 톰린슨(이메일 발명가) : "때로는 아주 단순한 착상에서 출발한 발명이 많은 사람의 일상을 완전히 바꾸어 놓죠."

이제 이메일이 없는 삶은 상상하기조차 힘들죠.

세계 인구의 1/3 정도인 26억 명이 하루에 2천50억 개의 이메일을 주고 받습니다.

모바일 메신저 등 서신 방법이 다양해졌지만 이메일 사용자는 앞으로도 늘어날 전망입니다.

평소에는 저글링 하는 걸 좋아했다는 천재 프로그래머.

소통 방식에 큰 혁신을 이루고 74세 일기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이메일 발명가, ‘소통 혁신’ 이루고 떠나다
    • 입력 2016-03-15 12:42:32
    • 수정2016-03-15 12:51:04
    뉴스 12
<앵커 멘트>

전자우편을 발명한 미국의 프로그래머가 얼마 전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는 현대인의 삶에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문명의 이기를 선사했습니다.

<리포트>

미국 프로그래머 '레이 톰린슨'.

29살이던 지난 1971년 어느 날, 문득 생각했습니다.

편지를 컴퓨터로 주고받으면 빠르고 편리하겠다... 그리고 곧바로 이메일을 발명했습니다.

당시 거의 사용하지 않았던 앳 기호, 이른바 골뱅이 기호를 주소 앞에 표시하는 방식도 도입했습니다.

<인터뷰> 故 레이 톰린슨(이메일 발명가) : "때로는 아주 단순한 착상에서 출발한 발명이 많은 사람의 일상을 완전히 바꾸어 놓죠."

이제 이메일이 없는 삶은 상상하기조차 힘들죠.

세계 인구의 1/3 정도인 26억 명이 하루에 2천50억 개의 이메일을 주고 받습니다.

모바일 메신저 등 서신 방법이 다양해졌지만 이메일 사용자는 앞으로도 늘어날 전망입니다.

평소에는 저글링 하는 걸 좋아했다는 천재 프로그래머.

소통 방식에 큰 혁신을 이루고 74세 일기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