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세돌 vs 알파고 ‘마지막 승부’
입력 2016.03.15 (14:00) 수정 2016.03.15 (14:1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리포트>

경기시작 전부터 300여 명 이상의 취재진이 모여 이세돌과 알파고의 마지막 승부가 뜨거운 열기를 나타냈습니다.

마지막 대국을 흑으로 이기고 싶다는 마음을 전했던 이세돌 9단.

대망의 첫 수를 오른쪽 위인 우상귀에 소목으로 두며 실리 작전을 택했습니다.

실리 전술이란 집으로 일단 우세를 점한 뒤 안정적인 운영으로 경기를 이끌겠다는 것인데요.

집에 민감한 알파고를 상대로 초반부터 실리에서 앞서 가겠다는 계산입니다.

백을 쥔 알파고는 왼쪽에 양 화점을 차지하며 정석 진행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이세돌의 이같은 포석은 어제 동료 프로기사들과 저녁 늦게까지 함께 연구한 수로 알려졌습니다.

대국이 30분을 넘어가면서 약간의 전투도 있었는데요.

제 4국에서 패했던 알파고 역시 우하변에서 백 석점을 버린 뒤 중앙쪽으로 세력을 쌓는 방법을 택했습니다.

이세돌 9단은 현재 1승 3패로 종합전적은 밀리지만, 오늘 반드시 이겨 2연승을 거두며 인류의 자존심을 회복하겠다는 각오입니다.

아직까지는 이세돌 9단의 유불리를 판단하기는 이르지만 무난한 진행으로 승리를 노려볼 수 있다는 게 프로기사들의 분석입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이세돌 vs 알파고 ‘마지막 승부’
    • 입력 2016-03-15 14:01:46
    • 수정2016-03-15 14:17:29
<리포트>

경기시작 전부터 300여 명 이상의 취재진이 모여 이세돌과 알파고의 마지막 승부가 뜨거운 열기를 나타냈습니다.

마지막 대국을 흑으로 이기고 싶다는 마음을 전했던 이세돌 9단.

대망의 첫 수를 오른쪽 위인 우상귀에 소목으로 두며 실리 작전을 택했습니다.

실리 전술이란 집으로 일단 우세를 점한 뒤 안정적인 운영으로 경기를 이끌겠다는 것인데요.

집에 민감한 알파고를 상대로 초반부터 실리에서 앞서 가겠다는 계산입니다.

백을 쥔 알파고는 왼쪽에 양 화점을 차지하며 정석 진행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이세돌의 이같은 포석은 어제 동료 프로기사들과 저녁 늦게까지 함께 연구한 수로 알려졌습니다.

대국이 30분을 넘어가면서 약간의 전투도 있었는데요.

제 4국에서 패했던 알파고 역시 우하변에서 백 석점을 버린 뒤 중앙쪽으로 세력을 쌓는 방법을 택했습니다.

이세돌 9단은 현재 1승 3패로 종합전적은 밀리지만, 오늘 반드시 이겨 2연승을 거두며 인류의 자존심을 회복하겠다는 각오입니다.

아직까지는 이세돌 9단의 유불리를 판단하기는 이르지만 무난한 진행으로 승리를 노려볼 수 있다는 게 프로기사들의 분석입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