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브리핑] 암벽 타는 3살 꼬마
입력 2016.03.15 (18:21) 수정 2016.03.15 (18:30)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리포트>

100미터 높이의 깎아지른 절벽.

이제 막 걸음마를 뗀 3살짜리 꼬마가 아빠와 함께 안전로프에 매달려 암벽 타기에 나섰습니다.

태연한 얼굴로 한발한발 내려오는 것이 한두번 해본 솜씨가 아닌 듯 하죠?

아이의 부모는 자녀가 4개월 때부터 카약 횡단과 다이빙 등 극한 모험을 함께 하고 있다고 합니다.

자연과 더불어 체험하는 것이 자녀의 인격형성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기 때문이라는데요.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른바 '불도저식 교육'이 부상은 물론 자녀의 정신건강에도 해롭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 [글로벌24 브리핑] 암벽 타는 3살 꼬마
    • 입력 2016-03-15 18:23:20
    • 수정2016-03-15 18:30:41
    글로벌24
<리포트>

100미터 높이의 깎아지른 절벽.

이제 막 걸음마를 뗀 3살짜리 꼬마가 아빠와 함께 안전로프에 매달려 암벽 타기에 나섰습니다.

태연한 얼굴로 한발한발 내려오는 것이 한두번 해본 솜씨가 아닌 듯 하죠?

아이의 부모는 자녀가 4개월 때부터 카약 횡단과 다이빙 등 극한 모험을 함께 하고 있다고 합니다.

자연과 더불어 체험하는 것이 자녀의 인격형성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기 때문이라는데요.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른바 '불도저식 교육'이 부상은 물론 자녀의 정신건강에도 해롭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