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둥전 앞둔 최용수 감독, “FC서울이 다르다는 것을 보여주겠다”
입력 2016.03.15 (18:47) 수정 2016.03.15 (18:49)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FC 서울의 최용수 감독이 산둥 루넝(중국)과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F조 3차전을 하루 앞두고 강한 '승리 의지'를 밝혔다.

최용수 감독은 15일 중국 지난 올림픽 스포츠 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좋은 흐름을 타고 있다. 이런 흐름을 통해 좋은 결과를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최 감독은 작년 중국 슈퍼리그 장쑤 쑤닝의 감독 영입을 뿌리쳐 화제를 모았다.

그래서 중국 축구팬들에겐 그의 이름이 익숙하다.

최 감독은 '명성 있는 감독으로서 내일 경기를 어떻게 예상하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꾸준함을 유지하는 게 우리 팀에겐 가장 중요하다"라며 중국 팬들에게 FC서울의 좋은 경기력을 보여 드리는 게 내가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전북 현대를 비롯해 K리그 팀들은 올해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중국 원정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최 감독은 이에 대해 "조별리그는 전략적으로 접근해야 한다. 득점보다 중요한 건 쉽게 실점을 허용하지 않는 것"이라며 "우리는 (다른 K리그 팀과) 조금 다르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산둥의 마누 메네제스 감독은 "서울의 강력한 공격력을 잘 알고 있기에 잘 분석해 준비했다"라며 "상대의 공격을 기다리고 반격할 기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 산둥전 앞둔 최용수 감독, “FC서울이 다르다는 것을 보여주겠다”
    • 입력 2016-03-15 18:47:02
    • 수정2016-03-15 18:49:07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FC 서울의 최용수 감독이 산둥 루넝(중국)과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F조 3차전을 하루 앞두고 강한 '승리 의지'를 밝혔다.

최용수 감독은 15일 중국 지난 올림픽 스포츠 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좋은 흐름을 타고 있다. 이런 흐름을 통해 좋은 결과를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최 감독은 작년 중국 슈퍼리그 장쑤 쑤닝의 감독 영입을 뿌리쳐 화제를 모았다.

그래서 중국 축구팬들에겐 그의 이름이 익숙하다.

최 감독은 '명성 있는 감독으로서 내일 경기를 어떻게 예상하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꾸준함을 유지하는 게 우리 팀에겐 가장 중요하다"라며 중국 팬들에게 FC서울의 좋은 경기력을 보여 드리는 게 내가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전북 현대를 비롯해 K리그 팀들은 올해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중국 원정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최 감독은 이에 대해 "조별리그는 전략적으로 접근해야 한다. 득점보다 중요한 건 쉽게 실점을 허용하지 않는 것"이라며 "우리는 (다른 K리그 팀과) 조금 다르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산둥의 마누 메네제스 감독은 "서울의 강력한 공격력을 잘 알고 있기에 잘 분석해 준비했다"라며 "상대의 공격을 기다리고 반격할 기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