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천정배, 야권연대 요구 접고 나흘 만에 당무 복귀 선언
입력 2016.03.15 (19:15) 수정 2016.03.15 (20:01) 정치
야권연대 문제를 놓고 안철수 대표와 대립하며 당무를 거부해온 국민의당 천정배 대표가 야권연대 요구를 철회하고 나흘 만에 당무 복귀를 선언했다.

천 대표는 오늘(15일) 발표문을 통해 새누리당의 압승 저지를 위해 수도권 등 비호남 지역에서 부분적인 야권 연대를 추진해야 한다고 일관되게 주장해왔지만 현재 여건상 당 차원의 수도권 연대는 여의치 않고 이 상태에서 더욱 열심히 당 대표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인식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천 대표는 이어 이번 총선에서 새누리당의 압승을 저지하고 국민의당의 승리를 이룩하기 위해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두 공동대표는 앞서 오전 서울시내 모처에서 담판 회동을 가졌었다.

국민의당 일각에서는 천 대표가 자신의 지역구가 있는 호남도 아닌 비호남권 연대를 요구하며 당무까지 거부한 것과 관련해 천 대표 측근 그룹의 공천 문제가 얽혀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강하게 제기돼왔다.
연대 불가 방침을 고수해온 안 대표에게 천 대표가 사실상 투항하면서 야권연대를 둘러싸고 빚어졌던 국민의당 지도부내 갈등은 봉합 국면에 접어든 분위기다.

그러나 야권연대를 요구하며 선대위원장직을 사퇴한 김한길 의원은 천 대표의 입장 발표 직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눈 먼 자들의 도시에서는 눈 뜬 사람 하나가 모든 진실을 말해준다며 한 달 뒤 결과에 대해 야권 지도자들 모두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의원 측은 야권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김 의원의 탈당설에 대해선 김 의원은 개인적인 문제에 대해 생각해본 바 없다며 일축했다.

  • 천정배, 야권연대 요구 접고 나흘 만에 당무 복귀 선언
    • 입력 2016-03-15 19:15:40
    • 수정2016-03-15 20:01:39
    정치
야권연대 문제를 놓고 안철수 대표와 대립하며 당무를 거부해온 국민의당 천정배 대표가 야권연대 요구를 철회하고 나흘 만에 당무 복귀를 선언했다.

천 대표는 오늘(15일) 발표문을 통해 새누리당의 압승 저지를 위해 수도권 등 비호남 지역에서 부분적인 야권 연대를 추진해야 한다고 일관되게 주장해왔지만 현재 여건상 당 차원의 수도권 연대는 여의치 않고 이 상태에서 더욱 열심히 당 대표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인식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천 대표는 이어 이번 총선에서 새누리당의 압승을 저지하고 국민의당의 승리를 이룩하기 위해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두 공동대표는 앞서 오전 서울시내 모처에서 담판 회동을 가졌었다.

국민의당 일각에서는 천 대표가 자신의 지역구가 있는 호남도 아닌 비호남권 연대를 요구하며 당무까지 거부한 것과 관련해 천 대표 측근 그룹의 공천 문제가 얽혀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강하게 제기돼왔다.
연대 불가 방침을 고수해온 안 대표에게 천 대표가 사실상 투항하면서 야권연대를 둘러싸고 빚어졌던 국민의당 지도부내 갈등은 봉합 국면에 접어든 분위기다.

그러나 야권연대를 요구하며 선대위원장직을 사퇴한 김한길 의원은 천 대표의 입장 발표 직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눈 먼 자들의 도시에서는 눈 뜬 사람 하나가 모든 진실을 말해준다며 한 달 뒤 결과에 대해 야권 지도자들 모두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의원 측은 야권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김 의원의 탈당설에 대해선 김 의원은 개인적인 문제에 대해 생각해본 바 없다며 일축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