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육부 “누리과정 1인시위 교육감들 여비 회수”…공문 보내
입력 2016.03.15 (19:46) 사회
교육부가 지난달 누리과정 예산의 국비 지원을 촉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인 교육감들의 여비를 회수하라는 공문을 전국 시·도 교육청에 내려보냈다.
교육부는 전북, 경기, 강원 등 10개 교육청에 보낸 공문에서 "이번 1인 시위는 공무 수행 목적이 아닌 교육감의 개인적 의사 표현에 해당하기 때문에 출장 처리는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따라서 1인 시위 소요 시간만큼을 연가로 처리하고 동행자를 포함해 교육감의 여비를 돌려받으라"고 해당 교육청에 지시했다.
전국 17명 시·도 교육감 가운데 10명은 "국책 사업인 누리과정 확대 공약은 대통령이 직접 해결해야 한다"며 지난달 1인 시위를 벌였다. 교육부 관계자는 "10명 가운데 6명이 출장 처리를 하고 근무 시간에 1인 시위를 했고 4명은 점심 시간 등 근무 외 시간을
이용해 1인 시위를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북교육청 등은 누리과정 1인 시위는 공적 용무라며 교육부의 공문을 반박했다.###


(지난달 1인 시위 eng 있음)
  • 교육부 “누리과정 1인시위 교육감들 여비 회수”…공문 보내
    • 입력 2016-03-15 19:46:34
    사회
교육부가 지난달 누리과정 예산의 국비 지원을 촉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인 교육감들의 여비를 회수하라는 공문을 전국 시·도 교육청에 내려보냈다.
교육부는 전북, 경기, 강원 등 10개 교육청에 보낸 공문에서 "이번 1인 시위는 공무 수행 목적이 아닌 교육감의 개인적 의사 표현에 해당하기 때문에 출장 처리는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따라서 1인 시위 소요 시간만큼을 연가로 처리하고 동행자를 포함해 교육감의 여비를 돌려받으라"고 해당 교육청에 지시했다.
전국 17명 시·도 교육감 가운데 10명은 "국책 사업인 누리과정 확대 공약은 대통령이 직접 해결해야 한다"며 지난달 1인 시위를 벌였다. 교육부 관계자는 "10명 가운데 6명이 출장 처리를 하고 근무 시간에 1인 시위를 했고 4명은 점심 시간 등 근무 외 시간을
이용해 1인 시위를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북교육청 등은 누리과정 1인 시위는 공적 용무라며 교육부의 공문을 반박했다.###


(지난달 1인 시위 eng 있음)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