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해찬 탈당…천정배 당무 복귀 “연대 여의치 않아”
입력 2016.03.15 (23:14) 수정 2016.03.16 (00:3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친노 좌장인 이해찬 전 총리가 공천 탈락에 강하게 반발하며 더불어 민주당 탈당과 함께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국민의 당 천정배 공동대표는 당무 복귀를 선언했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해찬 전 총리가 공천 탈락 하루 만에 당을 떠나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합당한 명분이 없는 결정을 용납할 수 없다며, 김종인 대표를 향해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녹취> 이해찬 전 총리(페이스북 동영상) : "정치는 목적이 불의한 것을 바로잡기 위해서 하는 건데 부당한 이런 행위에 대해서는 용납할 수가 없고.. "

더민주는 이 전 총리의 지역구에 후보를 낸다는 방침입니다.

<인터뷰> 김종인(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 : "(탈당은) 본인 자유인데 뭘 그러세요. (세종시에는)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적정한 분을 찾아낼 거예요."

탈당 대열에 가세한 정호준 의원은 국민의당에 입당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 의원이 합류하면 국민의당은 원내 교섭단체 조건인 20석을 채우게 됩니다.

국민의당 천정배 공동대표는 안철수 대표와 회동을 가진 뒤 "당 차원의 수도권 연대는 여의치 않다"며, "대표로서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며 당무 복귀를 전격 선언했습니다.

이로써 야권 연대를 둘러싼 국민의당 내분은 봉합국면으로 접어들었습니다.

하지만 김한길 전 선대위원장은 "한달 뒤 결과에 야권 지도자들 모두가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말해 향후 거취 선택이 주목됩니다.

정의당도 더민주의 공천 강행을 비판하면서 독자 완주를 선언해 총선체제가 1여 다야의 구도로 굳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이해찬 탈당…천정배 당무 복귀 “연대 여의치 않아”
    • 입력 2016-03-15 23:15:30
    • 수정2016-03-16 00:39:02
    뉴스라인
<앵커 멘트>

친노 좌장인 이해찬 전 총리가 공천 탈락에 강하게 반발하며 더불어 민주당 탈당과 함께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국민의 당 천정배 공동대표는 당무 복귀를 선언했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해찬 전 총리가 공천 탈락 하루 만에 당을 떠나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합당한 명분이 없는 결정을 용납할 수 없다며, 김종인 대표를 향해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녹취> 이해찬 전 총리(페이스북 동영상) : "정치는 목적이 불의한 것을 바로잡기 위해서 하는 건데 부당한 이런 행위에 대해서는 용납할 수가 없고.. "

더민주는 이 전 총리의 지역구에 후보를 낸다는 방침입니다.

<인터뷰> 김종인(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 : "(탈당은) 본인 자유인데 뭘 그러세요. (세종시에는)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적정한 분을 찾아낼 거예요."

탈당 대열에 가세한 정호준 의원은 국민의당에 입당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 의원이 합류하면 국민의당은 원내 교섭단체 조건인 20석을 채우게 됩니다.

국민의당 천정배 공동대표는 안철수 대표와 회동을 가진 뒤 "당 차원의 수도권 연대는 여의치 않다"며, "대표로서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며 당무 복귀를 전격 선언했습니다.

이로써 야권 연대를 둘러싼 국민의당 내분은 봉합국면으로 접어들었습니다.

하지만 김한길 전 선대위원장은 "한달 뒤 결과에 야권 지도자들 모두가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말해 향후 거취 선택이 주목됩니다.

정의당도 더민주의 공천 강행을 비판하면서 독자 완주를 선언해 총선체제가 1여 다야의 구도로 굳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