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일자리 73% 수도권…서울이 41%
입력 2016.03.25 (00:55) 경제
일자리의 수도권, 특히 서울 쏠림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지난해 자사 사이트에 등록된 기업들의 신규 채용공고 650만 9천703건을 근무 지역별로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서울이 40.9%로 가장 많았으며 경기는 24.7%, 인천은 7.7%였다.

수도권 지역이 전체 채용공고의 73.3%를 차지한다.

나머지 지역을 보면 4위 부산(5.4%)과 5위 대구(3.2%)가 그나마 높았고 전남(0.8%), 강원(0.5%), 제주(0.4%) 등은 1%도 되지 않았다.

근무 지역에 따라 업종의 차이도 뚜렷했다. 관광지가 많은 제주·강원 지역은 호텔·여행·항공업 채용 공고가 가장 많았다.

제주 채용공고의 18.7%, 강원의 10.5%가 호텔·여행·항공업이다.

울산과 경남, 경북은 자동차·조선·철강 분야의 일자리 수 비중이 각각 32.0%, 26.5%, 20.1%로 1위였다.

부산은 백화점·유통·도소매업이 24.7%로 채용이 가장 활발했다.

광주·전남·대전·대구는 은행·보험·카드업, 인천과 경기는 전기·전자·제어 분야, 전북은 콜센터·시설관리 분야의 일자리가 많았다.
  • 지난해 일자리 73% 수도권…서울이 41%
    • 입력 2016-03-25 00:55:19
    경제
일자리의 수도권, 특히 서울 쏠림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지난해 자사 사이트에 등록된 기업들의 신규 채용공고 650만 9천703건을 근무 지역별로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서울이 40.9%로 가장 많았으며 경기는 24.7%, 인천은 7.7%였다.

수도권 지역이 전체 채용공고의 73.3%를 차지한다.

나머지 지역을 보면 4위 부산(5.4%)과 5위 대구(3.2%)가 그나마 높았고 전남(0.8%), 강원(0.5%), 제주(0.4%) 등은 1%도 되지 않았다.

근무 지역에 따라 업종의 차이도 뚜렷했다. 관광지가 많은 제주·강원 지역은 호텔·여행·항공업 채용 공고가 가장 많았다.

제주 채용공고의 18.7%, 강원의 10.5%가 호텔·여행·항공업이다.

울산과 경남, 경북은 자동차·조선·철강 분야의 일자리 수 비중이 각각 32.0%, 26.5%, 20.1%로 1위였다.

부산은 백화점·유통·도소매업이 24.7%로 채용이 가장 활발했다.

광주·전남·대전·대구는 은행·보험·카드업, 인천과 경기는 전기·전자·제어 분야, 전북은 콜센터·시설관리 분야의 일자리가 많았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