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CTY, 보스니아 내전 전범 카라지치에 40년형 선고
입력 2016.03.25 (01:57) 국제
국제유고전범재판소, ICTY는 현지시간으로 24일 옛 유고연방 보스니아 내전 당시 대량학살 등 '인종청소' 혐의로 재판을 받아온 세르비아계 정치지도자 라도반 카라지치(70)에 징역 40년을 선고했다.

ICTY는 보스니아 세르비아계 최고 지도자였던 카라지치에 대한 선고 공판에서 그의 전쟁 범죄 혐의에 대해 유죄 판결을 내렸다.

ICTY 재판부는 카라지치의 대량학살과 반인도 범죄, 전쟁 범죄 등 대부분의 혐의가 인정됨에 따라 중형을 선고 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카라지치가 보스니아 내전 막바지인 지난 1995년 보스니아 동부 스레브레니차에 거주하는 남성과 소년 이슬람교도 8천명의 학살을 지시한 혐의가 인정된다고 밝혔다.

또 40개월 이상 보스니아 수도 사라예보에 포격을 가하고 이 지역을 봉쇄해 민간인 약 만 명을 숨지게 한 혐의도 인정됐다.

재판부는 11개 혐의 중 10개에 대해 유죄 판결을 내렸다.

카라지치는 13년간의 도피 끝에 지난 2008년 체포됐으며 대량학살과 전쟁범죄, 인권침해 범죄 등 11개 혐의로 기소돼 지난 2014년 9월 검찰측으로부터 종신형을 구형받았다.

카라지치측 변호인은 이번 판결에 항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 ICTY, 보스니아 내전 전범 카라지치에 40년형 선고
    • 입력 2016-03-25 01:57:49
    국제
국제유고전범재판소, ICTY는 현지시간으로 24일 옛 유고연방 보스니아 내전 당시 대량학살 등 '인종청소' 혐의로 재판을 받아온 세르비아계 정치지도자 라도반 카라지치(70)에 징역 40년을 선고했다.

ICTY는 보스니아 세르비아계 최고 지도자였던 카라지치에 대한 선고 공판에서 그의 전쟁 범죄 혐의에 대해 유죄 판결을 내렸다.

ICTY 재판부는 카라지치의 대량학살과 반인도 범죄, 전쟁 범죄 등 대부분의 혐의가 인정됨에 따라 중형을 선고 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카라지치가 보스니아 내전 막바지인 지난 1995년 보스니아 동부 스레브레니차에 거주하는 남성과 소년 이슬람교도 8천명의 학살을 지시한 혐의가 인정된다고 밝혔다.

또 40개월 이상 보스니아 수도 사라예보에 포격을 가하고 이 지역을 봉쇄해 민간인 약 만 명을 숨지게 한 혐의도 인정됐다.

재판부는 11개 혐의 중 10개에 대해 유죄 판결을 내렸다.

카라지치는 13년간의 도피 끝에 지난 2008년 체포됐으며 대량학살과 전쟁범죄, 인권침해 범죄 등 11개 혐의로 기소돼 지난 2014년 9월 검찰측으로부터 종신형을 구형받았다.

카라지치측 변호인은 이번 판결에 항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