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일 거부된 731부대 중국인 희생자 유족 日법원에 제소
입력 2016.03.25 (02:06) 국제
일본 입국 비자를 받으려다 거절당한 일본군 731부대 중국인 희생자 유족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인 희생자 유족 3명과 일본인 지원자들은 24일(어제) 일본 정부에 660만 엔, 우리 돈으로 6천 8백 25만 원의 손해 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도쿄지방재판소에 제기했다.

소장에 의하면 중국인 원고들은 지난해 11월 도쿄에서 과거사 직시와 집단 자위권 법 반대를 테마로 열린 심포지엄에 참석하려 했지만 일본 정부가 비자를 발급해 주지 않아 입국을 못했으며 이에 대해 집회의 자유를 침해한 위법행위라고 비판했다.
  • 방일 거부된 731부대 중국인 희생자 유족 日법원에 제소
    • 입력 2016-03-25 02:06:12
    국제
일본 입국 비자를 받으려다 거절당한 일본군 731부대 중국인 희생자 유족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인 희생자 유족 3명과 일본인 지원자들은 24일(어제) 일본 정부에 660만 엔, 우리 돈으로 6천 8백 25만 원의 손해 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도쿄지방재판소에 제기했다.

소장에 의하면 중국인 원고들은 지난해 11월 도쿄에서 과거사 직시와 집단 자위권 법 반대를 테마로 열린 심포지엄에 참석하려 했지만 일본 정부가 비자를 발급해 주지 않아 입국을 못했으며 이에 대해 집회의 자유를 침해한 위법행위라고 비판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