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외수주 기지개…사우디에 분당 2배 신도시
입력 2016.03.25 (12:24) 수정 2016.03.25 (14:3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부진의 늪에 빠졌던 해외 건설 수주가 회복의 기지개를 켜고 있습니다.

싱가포르에서 2조 원이 넘는 지하철 공사를 따냈고 경기도 분당 두 배 규모의 아파트 공사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수주할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인구 6백만 명인 사우디라아비아의 수도 리야드.

인구는 계속 들어오고 있지만 주택보급률은 60%밖에 안 됩니다.

만성적인 주택난을 풀기 위해 사우디 정부는 올해 초 대규모 신도시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 신도시 조성 사업에 우리 기업도 참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분당 신도시 두 배 규모 부지에 주택 10만 가구와 기반시설을 구축하는데, 사업비는 200억 달러, 우리 돈 23조 원 정도 됩니다.

<인터뷰> 박영식(대우건설 대표이사) : "200억 불 신도시 개발 규모는 현재까지 대한민국 건설업체가 시공한 것 중에서 제일 큰 규모입니다."

이번 주에는 국내 건설사 두 곳이 싱가포르 정부가 발주한 지하철 공사 계약을 따냈습니다.

사업비 2조 4천억 원이 들어가는 대규모 공사입니다.

저유가 영향으로 지난해 비교 반 토막으로 떨어졌던 해외건설 수주가 점차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는 겁니다.

<인터뷰> 강호인(국토부 장관) : "기업이 목말라하는 금융 지원을 적극적으로 강구하는 한편 정부 간 네트워크를 강화하기 위해서 외교적 역량을 경주하겠습니다."

특히 최근 경제제재에서 벗어난 이란 시장 공략에 성공할 경우 올 한해 해외건설 수주액은 지난해 수준 이상으로 회복될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해외수주 기지개…사우디에 분당 2배 신도시
    • 입력 2016-03-25 12:27:07
    • 수정2016-03-25 14:39:21
    뉴스 12
<앵커 멘트>

부진의 늪에 빠졌던 해외 건설 수주가 회복의 기지개를 켜고 있습니다.

싱가포르에서 2조 원이 넘는 지하철 공사를 따냈고 경기도 분당 두 배 규모의 아파트 공사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수주할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인구 6백만 명인 사우디라아비아의 수도 리야드.

인구는 계속 들어오고 있지만 주택보급률은 60%밖에 안 됩니다.

만성적인 주택난을 풀기 위해 사우디 정부는 올해 초 대규모 신도시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 신도시 조성 사업에 우리 기업도 참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분당 신도시 두 배 규모 부지에 주택 10만 가구와 기반시설을 구축하는데, 사업비는 200억 달러, 우리 돈 23조 원 정도 됩니다.

<인터뷰> 박영식(대우건설 대표이사) : "200억 불 신도시 개발 규모는 현재까지 대한민국 건설업체가 시공한 것 중에서 제일 큰 규모입니다."

이번 주에는 국내 건설사 두 곳이 싱가포르 정부가 발주한 지하철 공사 계약을 따냈습니다.

사업비 2조 4천억 원이 들어가는 대규모 공사입니다.

저유가 영향으로 지난해 비교 반 토막으로 떨어졌던 해외건설 수주가 점차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는 겁니다.

<인터뷰> 강호인(국토부 장관) : "기업이 목말라하는 금융 지원을 적극적으로 강구하는 한편 정부 간 네트워크를 강화하기 위해서 외교적 역량을 경주하겠습니다."

특히 최근 경제제재에서 벗어난 이란 시장 공략에 성공할 경우 올 한해 해외건설 수주액은 지난해 수준 이상으로 회복될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