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보충전] 봄 불청객 ‘춘곤증’ 대처법은?
입력 2016.03.25 (12:37) 수정 2016.03.25 (13:2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날씨가 점점 따뜻해지면서 본격적인 봄이 찾아온 듯한데, 이맘때면 피곤함과 나른함을 호소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바로 춘곤증 때문인데, 오늘 정보충전에서 춘곤증 극복요령과 도움이 되는 음식들을 알아봅니다.

<리포트>

불어오는 봄바람도 상쾌한 완연한 봄.

하지만 이때 찾아오는 불청객, 바로 춘곤증입니다.

<인터뷰> 조애경(가정의학과 전문의) : “춘곤증은 의학적인 질병은 아닙니다. 3월에 2주 정도 겪게 됩니다. 피로감, 졸림, 나른함, 식욕 부진, 집중력 저하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데, 이 중에서 졸리는 증상이 대표적입니다.”

최근 나른하고 잠이 쏟아져 고민인 한 주부를 만났습니다.

<인터뷰> 이정민(경기도 안양시) : “봄이라서 그런 것인지∙∙∙. 차에서도 전철에서도 자고, 서 있을 때도 졸리고 텔레비전에서 하는 재밌는 드라마도 끝까지 잘 못 보는 것 같아요.”

뇌파 검사를 해봤는데요, 평상시와 잘 때의 뇌파를 비교해보면 평상시엔 진폭이 작고 선이 굵은 데 비해 잘 땐 진폭이 크고 선도 얇습니다.

그렇다면 요즘같이 춘곤증을 겪을 때 뇌파는 어떨까요.

활동량이 많은 낮 시간에도 불구하고 깨어있는 뇌파와 잠든 뇌파가 함께 보이는데요.

<인터뷰> 한진규(신경과 전문의) : "봄이 되면 겨울보다 해가 일찍 뜨기 때문에 잠자리에서 평소와 똑같은 시간에 일어나더라도 뇌는 먼저 깹니다. 뇌가 20~30분 일찍 깼기 때문에 점심 식사 이후에 주간 졸음으로 나타나는 것을 춘곤증이라고 이해하면 됩니다."

춘곤증을 예방하는 데는 가벼운 운동이 효과적입니다.

점심식사 후 식곤증과 겹쳐 더 졸리면 아예 낮잠을 자면 좋습니다.

이때 커피를 마시면 더 효과적입니다.

카페인의 각성 효과는 섭취 후 15분에서 20분이 지나야 나타나 커피를 마시고 낮잠을 자면 개운함을 더 느낄 수 있습니다.

산책도 춘곤증에 도움이 됩니다.

햇볕을 많이 쬘 수 있는 낮에 20분 정도 산책을 하면 비타민 D가 만들어져 피로 해소는 물론 기분 전환에도 좋습니다.

음식으로도 춘곤증을 극복할 수 있는데요.

트립토판 성분이 들어있는 달걀, 생선, 붉은 고기, 바나나, 우유 등은 봄에는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인터뷰> 최남순(배화여대 식품영양과 교수) : “식품 성분 중에 아미노산의 일종인 트립토판 성분이 있습니다. 트립토판은 뇌에서 세로토닌을 합성하게 됩니다. 세로토닌이 증가하면 잠이 오게 되는데 춘곤증을 이겨내기 위해서는 트립토판이 적게 든 음식을 먹는 것이 좋습니다.”

이와 함께 제철 봄나물을 먹고 견과류를 자주 섭취하는 것도 춘곤증 극복에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나른하고 피곤한 봄의 불청객, 춘곤증.

무조건 참기보단 현명하게 대처하면 활기찬 봄을 즐길 수 있겠죠.

정보충전 강서은이었습니다.
  • [정보충전] 봄 불청객 ‘춘곤증’ 대처법은?
    • 입력 2016-03-25 12:40:58
    • 수정2016-03-25 13:25:32
    뉴스 12
<앵커 멘트>

날씨가 점점 따뜻해지면서 본격적인 봄이 찾아온 듯한데, 이맘때면 피곤함과 나른함을 호소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바로 춘곤증 때문인데, 오늘 정보충전에서 춘곤증 극복요령과 도움이 되는 음식들을 알아봅니다.

<리포트>

불어오는 봄바람도 상쾌한 완연한 봄.

하지만 이때 찾아오는 불청객, 바로 춘곤증입니다.

<인터뷰> 조애경(가정의학과 전문의) : “춘곤증은 의학적인 질병은 아닙니다. 3월에 2주 정도 겪게 됩니다. 피로감, 졸림, 나른함, 식욕 부진, 집중력 저하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데, 이 중에서 졸리는 증상이 대표적입니다.”

최근 나른하고 잠이 쏟아져 고민인 한 주부를 만났습니다.

<인터뷰> 이정민(경기도 안양시) : “봄이라서 그런 것인지∙∙∙. 차에서도 전철에서도 자고, 서 있을 때도 졸리고 텔레비전에서 하는 재밌는 드라마도 끝까지 잘 못 보는 것 같아요.”

뇌파 검사를 해봤는데요, 평상시와 잘 때의 뇌파를 비교해보면 평상시엔 진폭이 작고 선이 굵은 데 비해 잘 땐 진폭이 크고 선도 얇습니다.

그렇다면 요즘같이 춘곤증을 겪을 때 뇌파는 어떨까요.

활동량이 많은 낮 시간에도 불구하고 깨어있는 뇌파와 잠든 뇌파가 함께 보이는데요.

<인터뷰> 한진규(신경과 전문의) : "봄이 되면 겨울보다 해가 일찍 뜨기 때문에 잠자리에서 평소와 똑같은 시간에 일어나더라도 뇌는 먼저 깹니다. 뇌가 20~30분 일찍 깼기 때문에 점심 식사 이후에 주간 졸음으로 나타나는 것을 춘곤증이라고 이해하면 됩니다."

춘곤증을 예방하는 데는 가벼운 운동이 효과적입니다.

점심식사 후 식곤증과 겹쳐 더 졸리면 아예 낮잠을 자면 좋습니다.

이때 커피를 마시면 더 효과적입니다.

카페인의 각성 효과는 섭취 후 15분에서 20분이 지나야 나타나 커피를 마시고 낮잠을 자면 개운함을 더 느낄 수 있습니다.

산책도 춘곤증에 도움이 됩니다.

햇볕을 많이 쬘 수 있는 낮에 20분 정도 산책을 하면 비타민 D가 만들어져 피로 해소는 물론 기분 전환에도 좋습니다.

음식으로도 춘곤증을 극복할 수 있는데요.

트립토판 성분이 들어있는 달걀, 생선, 붉은 고기, 바나나, 우유 등은 봄에는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인터뷰> 최남순(배화여대 식품영양과 교수) : “식품 성분 중에 아미노산의 일종인 트립토판 성분이 있습니다. 트립토판은 뇌에서 세로토닌을 합성하게 됩니다. 세로토닌이 증가하면 잠이 오게 되는데 춘곤증을 이겨내기 위해서는 트립토판이 적게 든 음식을 먹는 것이 좋습니다.”

이와 함께 제철 봄나물을 먹고 견과류를 자주 섭취하는 것도 춘곤증 극복에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나른하고 피곤한 봄의 불청객, 춘곤증.

무조건 참기보단 현명하게 대처하면 활기찬 봄을 즐길 수 있겠죠.

정보충전 강서은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