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소득 6년 만에 감소…2만 달러대 ‘정체’
입력 2016.03.25 (19:07) 수정 2016.03.25 (22:1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이 6년 만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소득이 10년동안 2만 달러선에 머물며 3만 달러 시대를 열지 못하고 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은 2만 7천340달러입니다.

1년전인 2014년에는 2만8천 달러가 넘었지만 지난해 2만7천달러대로 주저앉으며 2.6% 줄었습니다.

국민소득이 줄어든건 2009년이후 6년 만입니다.

글로벌 금융위기때 지난 2009년 만 달러 대로 떨어졌다가, 2010년 2만 달러대를 회복한 이후 해마다 조금씩이라도 증가해오다, 지난해 감소로 돌아섰습니다.

원 달러 환율이 7% 이상 오른 탓이기도 하지만 소득 증가 속도는 정체된 모습입니다.

1인당 국민총소득은 지난 2006년 처음으로 2만 달러대에 진입한 이후 10년 동안 2만 달러대에 머물며 3만 달러 벽을 넘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경제성장률은 2.6%로 집계됐습니다.

2012년 이후 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녹취> 전승철(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 : "대부분의 충격이 완화되기는 했지만 수출을 중심으로 한 대외충격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조업 생산 증가가 큰 폭으로 축소됐고, 저축이 늘어 쓸 돈은 많았지만 투자는 오히려 줄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국민소득 6년 만에 감소…2만 달러대 ‘정체’
    • 입력 2016-03-25 19:08:45
    • 수정2016-03-25 22:11:52
    뉴스 7
<앵커 멘트>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이 6년 만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소득이 10년동안 2만 달러선에 머물며 3만 달러 시대를 열지 못하고 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은 2만 7천340달러입니다.

1년전인 2014년에는 2만8천 달러가 넘었지만 지난해 2만7천달러대로 주저앉으며 2.6% 줄었습니다.

국민소득이 줄어든건 2009년이후 6년 만입니다.

글로벌 금융위기때 지난 2009년 만 달러 대로 떨어졌다가, 2010년 2만 달러대를 회복한 이후 해마다 조금씩이라도 증가해오다, 지난해 감소로 돌아섰습니다.

원 달러 환율이 7% 이상 오른 탓이기도 하지만 소득 증가 속도는 정체된 모습입니다.

1인당 국민총소득은 지난 2006년 처음으로 2만 달러대에 진입한 이후 10년 동안 2만 달러대에 머물며 3만 달러 벽을 넘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경제성장률은 2.6%로 집계됐습니다.

2012년 이후 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녹취> 전승철(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 : "대부분의 충격이 완화되기는 했지만 수출을 중심으로 한 대외충격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조업 생산 증가가 큰 폭으로 축소됐고, 저축이 늘어 쓸 돈은 많았지만 투자는 오히려 줄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