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대증권 매각 본입찰에 KB·한국금융 등 3곳 참여
입력 2016.03.25 (19:50) 경제
현대증권 매각 본입찰에 KB금융과 한국금융지주 등이 참여했다.

산업은행에 따르면 매각 주간사인 EY한영 회계법인이 오늘(25일) 오후 6시 본입찰을 마감한 결과 한국금융지주와 KB금융, 홍콩계 사모펀드인 액티스 등 3곳이 참여했다.

이번 매각 대상 지분은 현대상선이 보유한 22.43%와 기타 주주 몫 0.13% 등 총 22.56%다. 오늘(25일) 현대증권 종가 기준으로 계산한 지분 가치는 3천500억 원 수준이지만, 시장에서는 경영권 프리미엄을 반영해 이를 훨씬 웃도는 가격으로 응찰이 이뤄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매각 주간사는 최종 입찰서에 담긴 인수 가격과 함께 자금조달의 확실성, 거래종결 능력 등을 포괄적으로 심사해 29일쯤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이후 대주주 적격성 심사와 확인 실사 등을 거쳐 현대증권의 새 주인이 결정된다. 최종 거래종결 시점은 5월 말로 전망된다.
  • 현대증권 매각 본입찰에 KB·한국금융 등 3곳 참여
    • 입력 2016-03-25 19:50:46
    경제
현대증권 매각 본입찰에 KB금융과 한국금융지주 등이 참여했다.

산업은행에 따르면 매각 주간사인 EY한영 회계법인이 오늘(25일) 오후 6시 본입찰을 마감한 결과 한국금융지주와 KB금융, 홍콩계 사모펀드인 액티스 등 3곳이 참여했다.

이번 매각 대상 지분은 현대상선이 보유한 22.43%와 기타 주주 몫 0.13% 등 총 22.56%다. 오늘(25일) 현대증권 종가 기준으로 계산한 지분 가치는 3천500억 원 수준이지만, 시장에서는 경영권 프리미엄을 반영해 이를 훨씬 웃도는 가격으로 응찰이 이뤄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매각 주간사는 최종 입찰서에 담긴 인수 가격과 함께 자금조달의 확실성, 거래종결 능력 등을 포괄적으로 심사해 29일쯤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이후 대주주 적격성 심사와 확인 실사 등을 거쳐 현대증권의 새 주인이 결정된다. 최종 거래종결 시점은 5월 말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