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6 총선, 선택! 대한민국
더민주, 정체성·야권연대 놓고 前現 대표 엇박자
입력 2016.03.25 (21:22) 정치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이번엔 강원도 원주를 찾아 소속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섰습니다.

앞서 부산과 서울을 방문한 데 이어, 야권의 험지로 꼽히는 강원권까지 돌며, 총선 행보를 넓혀가는 분위기입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호남 쪽 유세도 가시나요?) 네, 두고 봐야죠. 예. 아직 제가 본격적으로 다니고 있는 중이 아니어서요."

문 전 대표는 김 대표가 운동권 등 당 주류 세력의 정체성 문제를 제기한 데 대해 "아주 관념적이고 부질없는 논쟁"이라는 입장을 오늘도 고수하며 번복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여기에다 김 대표가 정체성 차이를 이유로 반대 뜻을 밝혔음에도, 옛 통진당 출신 무소속 후보와의 야권단일화 자리까지 직접 찾아가 전폭적 지지 의사를 밝히는 등 연일 엇박자 행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김 대표는 "국민이 바라는 정체성 쪽으로 당이 흘러가야 한다", "이에 배치되는 모습을 보여주는 건 좋지 않다고 본다"며,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고 있습니다.

당의 정체성에 대한 전현직 대표의 상반된 메시지에, 지지층 확대를 위한 역할 분담이란 해석과 전직 대표의 월권이라는 비판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더민주, 정체성·야권연대 놓고 前現 대표 엇박자
    • 입력 2016-03-25 21:22:56
    정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이번엔 강원도 원주를 찾아 소속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섰습니다.

앞서 부산과 서울을 방문한 데 이어, 야권의 험지로 꼽히는 강원권까지 돌며, 총선 행보를 넓혀가는 분위기입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호남 쪽 유세도 가시나요?) 네, 두고 봐야죠. 예. 아직 제가 본격적으로 다니고 있는 중이 아니어서요."

문 전 대표는 김 대표가 운동권 등 당 주류 세력의 정체성 문제를 제기한 데 대해 "아주 관념적이고 부질없는 논쟁"이라는 입장을 오늘도 고수하며 번복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여기에다 김 대표가 정체성 차이를 이유로 반대 뜻을 밝혔음에도, 옛 통진당 출신 무소속 후보와의 야권단일화 자리까지 직접 찾아가 전폭적 지지 의사를 밝히는 등 연일 엇박자 행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김 대표는 "국민이 바라는 정체성 쪽으로 당이 흘러가야 한다", "이에 배치되는 모습을 보여주는 건 좋지 않다고 본다"며,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고 있습니다.

당의 정체성에 대한 전현직 대표의 상반된 메시지에, 지지층 확대를 위한 역할 분담이란 해석과 전직 대표의 월권이라는 비판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