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북 도발 용납 않겠다”
입력 2016.03.25 (21:25) 수정 2016.03.25 (22:1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25일) 은 서해를 지키다 목숨을 바친 호국용사들을 기리기 위한 제1회 서해 수호의 날입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어떤 도발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밝혔습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2연평해전과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도발 등 북한의 '3대 서해 도발'을 상기하고 안보 의지를 다지기 위해 올해 처음 제정된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박 대통령은 전사자 묘역을 참배하고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에 이어 청와대와 정부기관에 대한 공격과 핵무기 사용까지 협박하고 있지만, 무모한 도발은 자멸을 부를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어떤 위협에도 대한민국은 조금도 흔들리지 않을 것입니다. 북한의 무모한 도발은 북한 정권의 자멸의 길이 되고 말 것입니다."

북한의 핵무장을 지켜보면서 여기서 또다시 물러선다면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닥칠 거라며 지금이 북한 정권을 변화시킬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개청식에도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선 최근 선거에만 매몰돼 있는 정치권의 각성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본인들만의 정치에서 벗어나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국가를 위기에서 구해내려는 애국심을 가져야 합니다."

오늘(25일) 첫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는 야당 대표는 모두 참석했지만, 여당 지도부는 공천을 둘러싼 당내 갈등 속에 불참했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 박 대통령 “북 도발 용납 않겠다”
    • 입력 2016-03-25 21:26:26
    • 수정2016-03-25 22:16:55
    뉴스 9
<앵커 멘트>

오늘(25일) 은 서해를 지키다 목숨을 바친 호국용사들을 기리기 위한 제1회 서해 수호의 날입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어떤 도발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밝혔습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2연평해전과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도발 등 북한의 '3대 서해 도발'을 상기하고 안보 의지를 다지기 위해 올해 처음 제정된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박 대통령은 전사자 묘역을 참배하고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에 이어 청와대와 정부기관에 대한 공격과 핵무기 사용까지 협박하고 있지만, 무모한 도발은 자멸을 부를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어떤 위협에도 대한민국은 조금도 흔들리지 않을 것입니다. 북한의 무모한 도발은 북한 정권의 자멸의 길이 되고 말 것입니다."

북한의 핵무장을 지켜보면서 여기서 또다시 물러선다면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닥칠 거라며 지금이 북한 정권을 변화시킬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개청식에도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선 최근 선거에만 매몰돼 있는 정치권의 각성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본인들만의 정치에서 벗어나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국가를 위기에서 구해내려는 애국심을 가져야 합니다."

오늘(25일) 첫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는 야당 대표는 모두 참석했지만, 여당 지도부는 공천을 둘러싼 당내 갈등 속에 불참했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