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우디, 톱15 원유 수입국 중 9개국서 점유율 하락
입력 2016.03.29 (04:11) 국제
세계 최대 산유국 사우디아라비아가 지난 3년 동안 세계 톱15 원유 수입국 가운데 9개국에서 점유율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우디는 2014년 말 국제 원유 시장 공급 과잉이 우려되는 가운데 시장 점유율을 유지한다는 자체 목표를 설정했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는 28일(현지시간) 에너지 컨설턴트업체 FGE가 집계한 주요 원유수입 15개국의 수입 자료를 인용해, 사우디가 2013~2015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 미국 등 9개국에서 점유율 하락을 겪었다고 보도했다.

중국에서 사우디의 점유율은 2013년 19%에서 2015년 15%로 하락했고, 남아공에선 같은 기간 2013년 53%에서 22%로, 미국에서도 사우디의 점유율은 17%에서 14%로 하락했다.

이외 한국, 태국, 타이완, 일부 서유럽국에서도 사우디는 점유율 하락을 겪었다.

다만 사우디는 2013~2015년 중국을 포함해 수많은 국가에서 여전히 점유율 1위를 유지했으며 브라질, 인도, 일본 등에선 점유율을 높였다.

씨티그룹 애널리스트 에드 모스는 "사우디가 이런 시장 환경에서 원유 판매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며 "사우디의 경쟁국들이 매우 공격적인 방식으로 수출국들로 넘쳐 나는 시장에 진입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러시아와 이라크를 포함한 산유국들이 사우디가 전략적으로 원유 수출국으로 여기는 시장들에서 사우디에 압력을 가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 사우디, 톱15 원유 수입국 중 9개국서 점유율 하락
    • 입력 2016-03-29 04:11:48
    국제
세계 최대 산유국 사우디아라비아가 지난 3년 동안 세계 톱15 원유 수입국 가운데 9개국에서 점유율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우디는 2014년 말 국제 원유 시장 공급 과잉이 우려되는 가운데 시장 점유율을 유지한다는 자체 목표를 설정했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는 28일(현지시간) 에너지 컨설턴트업체 FGE가 집계한 주요 원유수입 15개국의 수입 자료를 인용해, 사우디가 2013~2015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 미국 등 9개국에서 점유율 하락을 겪었다고 보도했다.

중국에서 사우디의 점유율은 2013년 19%에서 2015년 15%로 하락했고, 남아공에선 같은 기간 2013년 53%에서 22%로, 미국에서도 사우디의 점유율은 17%에서 14%로 하락했다.

이외 한국, 태국, 타이완, 일부 서유럽국에서도 사우디는 점유율 하락을 겪었다.

다만 사우디는 2013~2015년 중국을 포함해 수많은 국가에서 여전히 점유율 1위를 유지했으며 브라질, 인도, 일본 등에선 점유율을 높였다.

씨티그룹 애널리스트 에드 모스는 "사우디가 이런 시장 환경에서 원유 판매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며 "사우디의 경쟁국들이 매우 공격적인 방식으로 수출국들로 넘쳐 나는 시장에 진입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러시아와 이라크를 포함한 산유국들이 사우디가 전략적으로 원유 수출국으로 여기는 시장들에서 사우디에 압력을 가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