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시리아 정부군 ‘IS 장악’ 팔미라 완전 탈환 환영
입력 2016.03.29 (04:41) 국제
미국 국무부는 28일(현지시간) 시리아 정부군이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 국가', IS가 장악해온 중부 고대 유적도시인 팔미라를 완전 탈환한 데 대해 환영 논평을 내놨다.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IS가 (팔미라에서) 더이상 통제력을 행사하지 못하는 것은 좋은 일로서 환영한다"고 밝혔다.

팔미라는 시리아 동부 대부분 지역을 연결하는 도로가 있어 전략적 요충지로 꼽히며, IS가 장악한 이후 이 지역에 있는 고대 묘지와 조각상 등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이 피해를 보았다.

커비 대변인은 그러나 "시리아에 있어 최선의 희망은 시리아 국민을 압제하는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정권이 연장돼선 안 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커비 대변인은 또 시리아 정부의 팔미라 탈환이 현재 진행되고 있는 평화회담에 어떤 영향을 줄지 판단하기는 이르다고 말했다.

시리아 내전 사태를 종식하기 위한 시리아 정부와 반정부 사이의 평화회담은 지난 2월부터 공식 재개됐다.
  • 미국, 시리아 정부군 ‘IS 장악’ 팔미라 완전 탈환 환영
    • 입력 2016-03-29 04:41:26
    국제
미국 국무부는 28일(현지시간) 시리아 정부군이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 국가', IS가 장악해온 중부 고대 유적도시인 팔미라를 완전 탈환한 데 대해 환영 논평을 내놨다.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IS가 (팔미라에서) 더이상 통제력을 행사하지 못하는 것은 좋은 일로서 환영한다"고 밝혔다.

팔미라는 시리아 동부 대부분 지역을 연결하는 도로가 있어 전략적 요충지로 꼽히며, IS가 장악한 이후 이 지역에 있는 고대 묘지와 조각상 등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이 피해를 보았다.

커비 대변인은 그러나 "시리아에 있어 최선의 희망은 시리아 국민을 압제하는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정권이 연장돼선 안 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커비 대변인은 또 시리아 정부의 팔미라 탈환이 현재 진행되고 있는 평화회담에 어떤 영향을 줄지 판단하기는 이르다고 말했다.

시리아 내전 사태를 종식하기 위한 시리아 정부와 반정부 사이의 평화회담은 지난 2월부터 공식 재개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