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남3구 주택 전월세 거래 절반이 월세…‘역대 최고’
입력 2016.03.29 (09:20) 수정 2016.03.29 (09:49) 경제
이달 들어 서울 주택 전월세 거래가 줄어든 가운데, 월세 비중이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특히 강남 3구에서 거래된 전월세 주택의 절반은 월세 형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달 27일을 기준으로 서울지역 아파트와 단독·다가구, 연립·다세대 등 주택의 전월세 거래량은 총 34,462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하루 평균 1,276건이 거래된 것으로, 지난해 3월의 1,605건은 물론 지난달의 1,309건에도 못 미치는 수치다.

이처럼 전월세 거래량이 감소한 가운데 월세 비중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3월 현재 서울 전체 주택의 월세 거래량은 16,252건으로 전체 전월세 거래량 가운데 월세비중이 47.2%에 달했다. 이는 2010년 조사 이래 가장 높고, 1년 전인 지난해 3월의 40.5%에 비해 6.7%포인트 늘어난 수치이다. 아파트의 월세 비중은 38.3%, 다세대·연립은 42.3%로 평균 이하였지만 단독·다가구 주택의 월세 비중이 58.4%에 달하면서 월세비중을 끌어올렸다.

특히 강남 3구에서는 3월에 거래된 전체 전월세 물량중 49.7%가 월세였다. 역대 강남 3구의 월세 비중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이달 임차주택의 절반은 월세 형태로 거래된 셈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저금리 때문에 집주인의 월세 선호가 두드러지고,전세 보증금 인상분을 월세로 돌리는 준전세 형태의 계약이 많아지면서 월세 비중이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 강남3구 주택 전월세 거래 절반이 월세…‘역대 최고’
    • 입력 2016-03-29 09:20:03
    • 수정2016-03-29 09:49:02
    경제
이달 들어 서울 주택 전월세 거래가 줄어든 가운데, 월세 비중이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특히 강남 3구에서 거래된 전월세 주택의 절반은 월세 형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달 27일을 기준으로 서울지역 아파트와 단독·다가구, 연립·다세대 등 주택의 전월세 거래량은 총 34,462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하루 평균 1,276건이 거래된 것으로, 지난해 3월의 1,605건은 물론 지난달의 1,309건에도 못 미치는 수치다.

이처럼 전월세 거래량이 감소한 가운데 월세 비중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3월 현재 서울 전체 주택의 월세 거래량은 16,252건으로 전체 전월세 거래량 가운데 월세비중이 47.2%에 달했다. 이는 2010년 조사 이래 가장 높고, 1년 전인 지난해 3월의 40.5%에 비해 6.7%포인트 늘어난 수치이다. 아파트의 월세 비중은 38.3%, 다세대·연립은 42.3%로 평균 이하였지만 단독·다가구 주택의 월세 비중이 58.4%에 달하면서 월세비중을 끌어올렸다.

특히 강남 3구에서는 3월에 거래된 전체 전월세 물량중 49.7%가 월세였다. 역대 강남 3구의 월세 비중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이달 임차주택의 절반은 월세 형태로 거래된 셈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저금리 때문에 집주인의 월세 선호가 두드러지고,전세 보증금 인상분을 월세로 돌리는 준전세 형태의 계약이 많아지면서 월세 비중이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