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로 중단된 한강 수상택시 하반기 운항 재개
입력 2016.03.29 (09:21) 수정 2016.03.29 (09:52) 사회
세월호 참사 직후 중단된 한강 수상택시가 운영업체를 바꿔 2년여만에 운항을 재개한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한강 수상택시 도선장과 승강장을 정비해 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수상택시 운항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강수상택시는 2007년에 도입돼 뚝섬·잠실∼여의도 등 출퇴근 셔틀과 개별 관광용으로 운영되다가 세월호 참사 직후인 2014년 4월 28일 중단됐다.

그 사이 운영업체는 세월호 사고 선사였던 청해진해운에서 지난해 대한민국특수임무유공자회로 변경됐다.

도선장은 용산 이촌에서 반포서래섬 부근으로 임시로 옮겨졌다가 세빛섬 주변에 새롭게 조성된다.

한강 관광명소인 세빛섬과 연계해 다양한 관광상품을 개발하고 관광객 수요를 늘리기 위해서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반면 한강 아라호는 매각 작업이 또 무산돼 10년 가량 장기 임대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해 말 아라호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 계약을 체결했으나 재무구조 문제 등으로 올해초 협상이 다시 결렬됐다.

아라호는 2010년 건조된 이래 약 1년간 20여 회 시범운항을 했지만 유람선 요금 책정 등 사업 타당성 문제가 제기돼 2012년 매각이 결정됐다.

이후 2013년 5월 106억원의 예정가격으로 매각 입찰에 나섰지만 계속 유찰됐고, 4차 매각에선 90억원까지 금액이 낮춰졌지만 매각에 실패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장기 임대로 방향을 틀어 추진하기로 했으며 현재 희망 업체와 협상 중이라고 전했다.

동작 한강카페는 운영업체와 명도소송이 끝난 데 따라 새단장을 해 다음 달 재개장한다.

동작 카페는 입찰 절차상 문제로 2014년 4월 운영업체 허가가 취소되자 이 업체가 손해배상 등을 요구하며 계속 점유해 명도소송으로 이어졌고, 올해 1월 서울시가 승소 판결을 받았다.
  • 세월호로 중단된 한강 수상택시 하반기 운항 재개
    • 입력 2016-03-29 09:21:08
    • 수정2016-03-29 09:52:02
    사회
세월호 참사 직후 중단된 한강 수상택시가 운영업체를 바꿔 2년여만에 운항을 재개한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한강 수상택시 도선장과 승강장을 정비해 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수상택시 운항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강수상택시는 2007년에 도입돼 뚝섬·잠실∼여의도 등 출퇴근 셔틀과 개별 관광용으로 운영되다가 세월호 참사 직후인 2014년 4월 28일 중단됐다.

그 사이 운영업체는 세월호 사고 선사였던 청해진해운에서 지난해 대한민국특수임무유공자회로 변경됐다.

도선장은 용산 이촌에서 반포서래섬 부근으로 임시로 옮겨졌다가 세빛섬 주변에 새롭게 조성된다.

한강 관광명소인 세빛섬과 연계해 다양한 관광상품을 개발하고 관광객 수요를 늘리기 위해서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반면 한강 아라호는 매각 작업이 또 무산돼 10년 가량 장기 임대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해 말 아라호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 계약을 체결했으나 재무구조 문제 등으로 올해초 협상이 다시 결렬됐다.

아라호는 2010년 건조된 이래 약 1년간 20여 회 시범운항을 했지만 유람선 요금 책정 등 사업 타당성 문제가 제기돼 2012년 매각이 결정됐다.

이후 2013년 5월 106억원의 예정가격으로 매각 입찰에 나섰지만 계속 유찰됐고, 4차 매각에선 90억원까지 금액이 낮춰졌지만 매각에 실패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장기 임대로 방향을 틀어 추진하기로 했으며 현재 희망 업체와 협상 중이라고 전했다.

동작 한강카페는 운영업체와 명도소송이 끝난 데 따라 새단장을 해 다음 달 재개장한다.

동작 카페는 입찰 절차상 문제로 2014년 4월 운영업체 허가가 취소되자 이 업체가 손해배상 등을 요구하며 계속 점유해 명도소송으로 이어졌고, 올해 1월 서울시가 승소 판결을 받았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