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진료 지원 인공지능 개발…의사에 병명 후보 제시
입력 2016.03.29 (10:51) 수정 2016.03.29 (11:17) 국제
일본 연구진이 인공지능(AI)으로 의사의 진료를 지원하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아사히 신문이 29일 보도했다.

일본 지치(自治)의대와 의료기기 업체 등 5개사는 환자의 증상 등을 입력하면 인공지능이 유력한 병명과 그 확률을 계산해내 의사의 진료를 도와주는 시스템을 개발했으며, 다음달부터 지치의대에서 운용 시험을 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환자가 증상과 발병 시기 등을 로봇 지시에 따라 화면에 입력하면, 그 정보를 받은 '화이트 잭'이라는 이름의 인공지능이 의료데이터뱅크(빅데이터)를 활용해 환자의 질병 후보와 확률, 필요한 검사 등을 알려준다.

여기에 의사가 자세한 증상 정보를 추가 제공하면 화이트 잭은 다시 압축된 병명을 제시하고 확률도 재계산해 제시한다. 의사는 화이트 잭이 제시한 병명 후보를 참고해가며 진단을 한다.

지치의대 이시카와 시즈키요(石川鎭淸) 종합진료 교수는 "인공지능이 병명을 제시함으로써 의사가 '깜빡'하고 놓치는 일을 방지하게 된다"고 자평했다.
  • 일본 진료 지원 인공지능 개발…의사에 병명 후보 제시
    • 입력 2016-03-29 10:51:54
    • 수정2016-03-29 11:17:37
    국제
일본 연구진이 인공지능(AI)으로 의사의 진료를 지원하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아사히 신문이 29일 보도했다.

일본 지치(自治)의대와 의료기기 업체 등 5개사는 환자의 증상 등을 입력하면 인공지능이 유력한 병명과 그 확률을 계산해내 의사의 진료를 도와주는 시스템을 개발했으며, 다음달부터 지치의대에서 운용 시험을 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환자가 증상과 발병 시기 등을 로봇 지시에 따라 화면에 입력하면, 그 정보를 받은 '화이트 잭'이라는 이름의 인공지능이 의료데이터뱅크(빅데이터)를 활용해 환자의 질병 후보와 확률, 필요한 검사 등을 알려준다.

여기에 의사가 자세한 증상 정보를 추가 제공하면 화이트 잭은 다시 압축된 병명을 제시하고 확률도 재계산해 제시한다. 의사는 화이트 잭이 제시한 병명 후보를 참고해가며 진단을 한다.

지치의대 이시카와 시즈키요(石川鎭淸) 종합진료 교수는 "인공지능이 병명을 제시함으로써 의사가 '깜빡'하고 놓치는 일을 방지하게 된다"고 자평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