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소득층이 저소득층보다 저물가 혜택 많이 누려
입력 2016.03.29 (14:36) 수정 2016.03.29 (14:49) 경제
최근 저물가 현상이 계속되고 있지만, 소득이 높을수록 저물가 혜택을 더 누리고 저소득층은 상대적으로 혜택에서 소외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경제연구원이 오늘(29일) 발표한 '저물가의 가계 특성별 영향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0.7%에 불과했다.

그러나 소득별로 지출 비중이 높은 품목에 맞게 가중치를 조정하면 소득이 적은 1분위의 물가 상승률은 1.1%였지만, 소득이 많은 5분위는 0.4%였다. 또 2분위와 3분위는 0.9%, 4분위는 0.7%였다. 고소득층일수록 느끼는 물가 상승률이 낮았던 셈이다.

이처럼 소득계층별로 물가가 다른 것은 소득이나 가구, 연령에 따라 소비 품목이 다르기 때문이다. 1분위 가구는 식료품과 주거, 보건, 통신 부문 지출 비중이 크고, 교육, 교통 지출 비중은 작았다. 반면 5분위 가구는 교통과 오락·문화, 교육 지출 비중이 컸고, 식료품, 주거, 보건, 통신 지출 비중은 작았다.

이 때문에 주류·담배 물가 상승이 1분위의 물가는 0.8%포인트 올렸지만, 5분위는 0.4%포인트만 올리는 영향을 줬다. 식료품도 물가상승률 기여도가 1분위는 0.3%포인트였지만 5분위는 0.2%포인트뿐이었다.

반대로 저유가의 영향으로 교통 관련 물가는 크게 떨어졌는데, 이 혜택을 1분위는 -0.6%포인트만 누렸지만, 교통 분야 지출 비중이 큰 5분위는 -1.0%포인트의 혜택을 봤다.

보고서는 이처럼 가구 상황마다 물가상승률의 체감 정도가 달라서 저물가 혜택이 적었던 저소득층과 1인 가구의 물가 부담 완화를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고소득층이 저소득층보다 저물가 혜택 많이 누려
    • 입력 2016-03-29 14:36:48
    • 수정2016-03-29 14:49:03
    경제
최근 저물가 현상이 계속되고 있지만, 소득이 높을수록 저물가 혜택을 더 누리고 저소득층은 상대적으로 혜택에서 소외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경제연구원이 오늘(29일) 발표한 '저물가의 가계 특성별 영향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0.7%에 불과했다.

그러나 소득별로 지출 비중이 높은 품목에 맞게 가중치를 조정하면 소득이 적은 1분위의 물가 상승률은 1.1%였지만, 소득이 많은 5분위는 0.4%였다. 또 2분위와 3분위는 0.9%, 4분위는 0.7%였다. 고소득층일수록 느끼는 물가 상승률이 낮았던 셈이다.

이처럼 소득계층별로 물가가 다른 것은 소득이나 가구, 연령에 따라 소비 품목이 다르기 때문이다. 1분위 가구는 식료품과 주거, 보건, 통신 부문 지출 비중이 크고, 교육, 교통 지출 비중은 작았다. 반면 5분위 가구는 교통과 오락·문화, 교육 지출 비중이 컸고, 식료품, 주거, 보건, 통신 지출 비중은 작았다.

이 때문에 주류·담배 물가 상승이 1분위의 물가는 0.8%포인트 올렸지만, 5분위는 0.4%포인트만 올리는 영향을 줬다. 식료품도 물가상승률 기여도가 1분위는 0.3%포인트였지만 5분위는 0.2%포인트뿐이었다.

반대로 저유가의 영향으로 교통 관련 물가는 크게 떨어졌는데, 이 혜택을 1분위는 -0.6%포인트만 누렸지만, 교통 분야 지출 비중이 큰 5분위는 -1.0%포인트의 혜택을 봤다.

보고서는 이처럼 가구 상황마다 물가상승률의 체감 정도가 달라서 저물가 혜택이 적었던 저소득층과 1인 가구의 물가 부담 완화를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