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외 역사왜곡’ 민관 공동대응…다음 달 독도교육주간
입력 2016.03.29 (14:45) 수정 2016.03.29 (15:38) 문화
정부와 민간단체가 외국 교과서 등의 한국 관련 오류와 역사 왜곡에 대해 민관협력위원회를 구성해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위원회는 특히 일본 고등학교 사회과 교과서의 독도 관련 역사 왜곡에 대응하기 위해 독도교육 강화 등의 방안을 마련했다.

교육부와 외교부는 12개 유관기관, 민간단체가 함께하는 '민관협력위원회'를 출범시켜 내일(30일) 첫 회의를 열고 공식 활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위원회에는 국립국제교육원과 동북아역사재단 등 교육부와 외교부 소속 7개 산하단체와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 문화공공외교단 세이울 등 민간단체가 참여한다.

위원회는 해외의 한국 관련 오류를 발굴·수집해 분석하고 시정활동을 하면서 정보를 공유해 효율적인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내일 첫 회의에서는 최근 일본 정부가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왜곡된 내용을 담은 고교 사회과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한 대응으로 독도 교육 강화를 위한 민관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이와 관련해 교육부는 다음달 11일부터 15일까지를 독도교육주간으로 정해 글짓기, 국제법으로 본 독도 등 다양한 과목과 연계한 독도 교육을 하기로 했다. 또 이준식 교육부 장관이 이 기간 동안 일선 학교를 찾아 1일 교사로 나설 계획이다.
  • ‘해외 역사왜곡’ 민관 공동대응…다음 달 독도교육주간
    • 입력 2016-03-29 14:45:14
    • 수정2016-03-29 15:38:48
    문화
정부와 민간단체가 외국 교과서 등의 한국 관련 오류와 역사 왜곡에 대해 민관협력위원회를 구성해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위원회는 특히 일본 고등학교 사회과 교과서의 독도 관련 역사 왜곡에 대응하기 위해 독도교육 강화 등의 방안을 마련했다.

교육부와 외교부는 12개 유관기관, 민간단체가 함께하는 '민관협력위원회'를 출범시켜 내일(30일) 첫 회의를 열고 공식 활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위원회에는 국립국제교육원과 동북아역사재단 등 교육부와 외교부 소속 7개 산하단체와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 문화공공외교단 세이울 등 민간단체가 참여한다.

위원회는 해외의 한국 관련 오류를 발굴·수집해 분석하고 시정활동을 하면서 정보를 공유해 효율적인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내일 첫 회의에서는 최근 일본 정부가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왜곡된 내용을 담은 고교 사회과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한 대응으로 독도 교육 강화를 위한 민관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이와 관련해 교육부는 다음달 11일부터 15일까지를 독도교육주간으로 정해 글짓기, 국제법으로 본 독도 등 다양한 과목과 연계한 독도 교육을 하기로 했다. 또 이준식 교육부 장관이 이 기간 동안 일선 학교를 찾아 1일 교사로 나설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