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아차, 하이브리드 소형 SUV ‘니로’ 출시
입력 2016.03.29 (15:27) 경제
기아자동차는 오늘(29일) 전기모터와 내연기관이 동시에 장착된 하이브리드 소형 SUV '니로'를 출시하고, 본격 판매에 들어갔다.

니로는 국내 첫 소형 하이브리드 SUV로, 국내 SUV 가운데 최고 수준인 리터당 19.5 킬로미터의 연비를 갖췄다고 기아차는 설명했다.

또 동급 차량 중 비교적 여유 있는 앞뒤 간격으로 실내와 트렁크 용량이 넉넉하고, 7개의 에어백, 차선이탈 경보, 자동 긴급제동 보조시스템 등 첨단 안전사양을 탑재했다.

박한우 기아차 사장은 "니로는 첨단 기술력과 상상력이 어우러져 탄생한 세계 최고 친환경 소형 SUV로 도약할 모델"이라면서 "기아차가 세계 자동차 산업에 제시하는 미래 전략의 핵심 교두보 차량"이라고 말했다.

기아차는 올해 국내 만 8천 대, 해외 2만 대 이상 등 모두 4만 대 정도의 판매 목표를 밝혔다.

니로는 지난 16일 사전 계약을 받기 시작한 이후 하루 평균 150여 대 이상이 팔려 현재 누적 계약 천5백 건을 넘어섰다.

판매 가격은 2천3백만 원대에서 2천7백만 원대로, 취득세 감면 등의 세제 혜택을 고려하면 실제 구매 가격은 최대 90만 원 이상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 기아차, 하이브리드 소형 SUV ‘니로’ 출시
    • 입력 2016-03-29 15:27:03
    경제
기아자동차는 오늘(29일) 전기모터와 내연기관이 동시에 장착된 하이브리드 소형 SUV '니로'를 출시하고, 본격 판매에 들어갔다.

니로는 국내 첫 소형 하이브리드 SUV로, 국내 SUV 가운데 최고 수준인 리터당 19.5 킬로미터의 연비를 갖췄다고 기아차는 설명했다.

또 동급 차량 중 비교적 여유 있는 앞뒤 간격으로 실내와 트렁크 용량이 넉넉하고, 7개의 에어백, 차선이탈 경보, 자동 긴급제동 보조시스템 등 첨단 안전사양을 탑재했다.

박한우 기아차 사장은 "니로는 첨단 기술력과 상상력이 어우러져 탄생한 세계 최고 친환경 소형 SUV로 도약할 모델"이라면서 "기아차가 세계 자동차 산업에 제시하는 미래 전략의 핵심 교두보 차량"이라고 말했다.

기아차는 올해 국내 만 8천 대, 해외 2만 대 이상 등 모두 4만 대 정도의 판매 목표를 밝혔다.

니로는 지난 16일 사전 계약을 받기 시작한 이후 하루 평균 150여 대 이상이 팔려 현재 누적 계약 천5백 건을 넘어섰다.

판매 가격은 2천3백만 원대에서 2천7백만 원대로, 취득세 감면 등의 세제 혜택을 고려하면 실제 구매 가격은 최대 90만 원 이상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