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G, 화재 현장서 난간 딛고 8살 어린이 구한 시민에 의인상
입력 2016.03.29 (15:30) 경제
LG복지재단(대표이사 구본무)은 지난 25일 아파트 화재로 불길 속에 갇힌 8살 어린이 장모 군을 구해낸 34살 이재덕 씨에게 LG의인상과 상금 5천만 원을 전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씨와 함께 구조를 적극적으로 도운 이웃주민 38살 김만석 씨와 28살 최진성 씨에게도 격려금이 전달될 예정이다.

지난 25일 광주광역시 광산구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아파트 주민 40여 명이 긴급하게 대피했지만 4층 아파트 집에 혼자 있던 장군은 대피하지 못했다. 당시 이재덕 씨는 구조를 요청하는 아이의 목소리가 들리자 주민들과 함께 4층으로 올라가 현관 진입에 실패한 뒤 바로 아래층 자신의 집으로 내려가 주민들의 도움으로 발코니 난간을 밟고 올라서 4층에 있던 장군을 구해냈다.

LG의인상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한 상으로, 지난해 9월 교통사고를 당한 시민을 구하려다 차량에 치여 희생된 고 정연승 특전사 상사, 지난해 10월 장애 청소년을 구하다 순직한 고 이기태 경감, 지난해 12월 서해대교 화재로 순직한 고 이병곤 소방령에 이어 네 번째다.
  • LG, 화재 현장서 난간 딛고 8살 어린이 구한 시민에 의인상
    • 입력 2016-03-29 15:30:57
    경제
LG복지재단(대표이사 구본무)은 지난 25일 아파트 화재로 불길 속에 갇힌 8살 어린이 장모 군을 구해낸 34살 이재덕 씨에게 LG의인상과 상금 5천만 원을 전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씨와 함께 구조를 적극적으로 도운 이웃주민 38살 김만석 씨와 28살 최진성 씨에게도 격려금이 전달될 예정이다.

지난 25일 광주광역시 광산구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아파트 주민 40여 명이 긴급하게 대피했지만 4층 아파트 집에 혼자 있던 장군은 대피하지 못했다. 당시 이재덕 씨는 구조를 요청하는 아이의 목소리가 들리자 주민들과 함께 4층으로 올라가 현관 진입에 실패한 뒤 바로 아래층 자신의 집으로 내려가 주민들의 도움으로 발코니 난간을 밟고 올라서 4층에 있던 장군을 구해냈다.

LG의인상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한 상으로, 지난해 9월 교통사고를 당한 시민을 구하려다 차량에 치여 희생된 고 정연승 특전사 상사, 지난해 10월 장애 청소년을 구하다 순직한 고 이기태 경감, 지난해 12월 서해대교 화재로 순직한 고 이병곤 소방령에 이어 네 번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