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로배구 문성민, 5년 만에 토종 MVP…여자부는 맥마혼
입력 2016.03.29 (18:07) 수정 2016.03.29 (18:08) 연합뉴스
현대캐피탈의 에이스 문성민(30)이 V리그에서 5시즌 만에 토종 최우수선수(MVP) 주인공이 됐다.

문성민은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열린 NH농협 2015-2016 V리그 시상식에서 정규리그 남자부 MVP 수상자로 선정됐다.

문성민은 포스트시즌 시작 직후인 지난 11일 마감한 기자단 투표에서 29표 중 20표를 휩쓰는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문성민과 경합하리라 예상됐던 같은 팀의 오레올 까메호는 6표를 얻었다.

V리그에서 한국 선수가 MVP를 받은 것은 2010-2011시즌 김학민(대한항공) 이후 5시즌 만이다.

그 사이에는 외국인 선수가 MVP를 독차지했다.

2011-2012시즌 '캐나다산 폭격기' 가빈 슈미트(삼성화재)를 시작으로 2012-2013부터 지난 시즌까지는 '쿠바 특급' 레안드로 레이바 마르티네스(등록명 레오)가 최초로 3년 연속 MVP를 차지했다.

현대캐피탈 소속 선수가 MVP를 가져간 것은 2008-2009시즌 박철우 이후 문성민이 처음이다.

문성민은 현대캐피탈의 주장으로서 올해 팀을 정규리그 우승으로 이끌었다. 현대캐피탈이 V리그 최다 연승 신기록인 18연승으로 정상에 오른 배경에는 문성민의 리더십이 있었다는 평가다. 자신을 상징하던 '강타' 위주 공격을 상황에 따른 '연타' 위주로 바꾼 것이 대표적이다.

물론 서브 공동 5위(세트당 0.293개), 득점 8위(554점), 공격종합 10위(성공률 48.9%)에 오르고 국내 선수 중 유일하게 트리플 크라운(서브·블로킹·후위공격 각 3개 이상 성공)을 달성한 실력도 뒷받침했다.

문성민은 "재밌는 배구를 하다보니까 재밌는 일이 일어났다. 선수들이 정말 열심히 재밌게 해줬는데 ,제가 주장이어서 대표로 상을 받았다고 생각한다"며 "'배구장은 놀이터'라며 재밌게 하도록 풀어주신 최태웅 감독님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말했다.

여자 MVP는 IBK기업은행을 정규리그 우승으로 이끈 외국인 선수 리즈 맥마혼(23)에게 돌아갔다.

미국 출신으로 올 시즌 트라이아웃을 통과해 IBK기업은행에 합류한 맥마혼은 기자단 투표 29표 중 13표를 획득, 10표를 받은 같은 팀의 세터 김사니를 제쳤다.

맥마혼은 올 시즌 정규리그 공격성공률 여자 1위(41.27%)에 올랐고, 퀵오픈·후위공격 부문 1위, 서브 2위, 득점 3위를 차지하는 등 만능 공격수로 활약했다.

비록 6라운드 막바지에 왼쪽 손가락을 다쳐 챔피언 결정전에 뛰지 못했지만, 팀을 정규리그 우승으로 올려놓은 일등공신으로 인정받았다.

미국으로 돌아간 맥마혼을 대신해 동료 최은지가 대리 수상했다.

신인상은 남녀 모두 만장일치로 선정됐다. 남·여부에서 독보적인 신인 스타로 활약한 우리카드 레프트 나경복과 여자부의 GS칼텍스 레프트 강소휘는 모두 29표 중 29표를 싹쓸이했다.

나경복과 강소휘는 모두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각 팀의 지명을 받은 '슈퍼 루키'다. 강소휘는 이날 발표된 리우올림픽 세계 예선전 대표팀에 발탁되기도 했다.

포지션별 최고 선수를 가리는 '베스트7'도 발표됐다.

남자부 베스트7은 리베로 여오현(현대캐피탈), 세터 한선수(대한항공), 센터 이선규(삼성화재)·최민호(현대캐피탈), 레프트 오레올(현대캐피탈)·송명근(OK저축은행), 라이트 괴르기 그로저(삼성화재)가 선정됐다.

여자부 베스트7은 리베로 나현정(GS칼텍스), 세터 김사니(IBK기업은행), 센터 양효진(현대건설)·캐서린 벨(GS칼텍스), 레프트 이재영(흥국생명)·에밀리 하통(현대건설), 라이트 맥마혼(IBK기업은행)으로 구성했다.

감독상은 김세진 OK저축은행 감독과 양철호 현대건설 감독이 수상했다. 두 감독은 모두 정규리그에서는 2위에 머물렀지만, 챔피언결정전에서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팀이 챔피언에 등극하도록 지휘했다.

2년 연속 감독상을 수상한 김세진 감독은 "현대캐피탈 최태웅 감독이 한국 배구가 나아가야 할 길을 제시한 것 같아 고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페어플레이상은 남자부 현대캐피탈과 여자부 KGC인삼공사에게 돌아갔다. 기록·언론사·전문위원·심판 평가에서 현대캐피탈은 99점, KGC인삼공사는 91점의 높은 점수를 받았다.

500회 출전 기록을 달성한 진병운 심판은 특별상을 수상했다.

남녀 수비 1만개 1호 달성자인 리베로 여오현(현대캐피탈)과 김해란(KGC인삼공사)의 진행으로 막을 올린 이날 시상식에서는 남자 신인선수 3인방인 삼성화재 정동근, 한국전력 안우재, KB손해보험 황두연이 80년대 그룹 소방차를 패러디한 '시간차'를 결성해 춤 공연을 펼쳤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 빨간색 수트를 차려 입고 온 OK저축은행 한상길과 어깨를 드러낸 하얀 드레스에 긴 머리를 단아하게 묶고 온 현대건설 이다영은 베스트 드레서상을 받았다.

◇ 2015-2016 V리그 수상자

▲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 문성민(현대캐피탈) 리즈 맥마혼(IBK기업은행)

▲ 신인선수상 = 나경복(우리카드) 강소휘(GS칼텍스)

▲ 베스트7(남자) = 리베로 여오현(현대캐피탈) 세터 한선수(대한항공) 센터 이선규(삼성화재)·최민호(현대캐피탈) 레프트 오레올(현대캐피탈)·송명근(OK저축은행) 라이트 괴르기 그로저(삼성화재)

▲ 베스트7(여자) = 리베로 나현정(GS칼텍스) 세터 김사니(IBK기업은행) 센터 양효진(현대건설)·캐서린 벨(GS칼텍스) 레프트 이재영(흥국생명)·에밀리 하통(현대건설) 라이트 맥마혼(IBK기업은행)

▲ 페어플레이상= 현대캐피탈 KGC인삼공사

▲ 감독상 = 김세진(OK저축은행) 양철호(현대건설)

▲ 심판상 = 조선행(주·부심) 김영철(선심)

▲ 구단 마케팅상 = 우리카드 한국도로공사

▲ 공로상 = 에스앤씨스토리 네이버

▲ 특별상 = 진병운 심판
  • 프로배구 문성민, 5년 만에 토종 MVP…여자부는 맥마혼
    • 입력 2016-03-29 18:07:48
    • 수정2016-03-29 18:08:24
    연합뉴스
현대캐피탈의 에이스 문성민(30)이 V리그에서 5시즌 만에 토종 최우수선수(MVP) 주인공이 됐다.

문성민은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열린 NH농협 2015-2016 V리그 시상식에서 정규리그 남자부 MVP 수상자로 선정됐다.

문성민은 포스트시즌 시작 직후인 지난 11일 마감한 기자단 투표에서 29표 중 20표를 휩쓰는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문성민과 경합하리라 예상됐던 같은 팀의 오레올 까메호는 6표를 얻었다.

V리그에서 한국 선수가 MVP를 받은 것은 2010-2011시즌 김학민(대한항공) 이후 5시즌 만이다.

그 사이에는 외국인 선수가 MVP를 독차지했다.

2011-2012시즌 '캐나다산 폭격기' 가빈 슈미트(삼성화재)를 시작으로 2012-2013부터 지난 시즌까지는 '쿠바 특급' 레안드로 레이바 마르티네스(등록명 레오)가 최초로 3년 연속 MVP를 차지했다.

현대캐피탈 소속 선수가 MVP를 가져간 것은 2008-2009시즌 박철우 이후 문성민이 처음이다.

문성민은 현대캐피탈의 주장으로서 올해 팀을 정규리그 우승으로 이끌었다. 현대캐피탈이 V리그 최다 연승 신기록인 18연승으로 정상에 오른 배경에는 문성민의 리더십이 있었다는 평가다. 자신을 상징하던 '강타' 위주 공격을 상황에 따른 '연타' 위주로 바꾼 것이 대표적이다.

물론 서브 공동 5위(세트당 0.293개), 득점 8위(554점), 공격종합 10위(성공률 48.9%)에 오르고 국내 선수 중 유일하게 트리플 크라운(서브·블로킹·후위공격 각 3개 이상 성공)을 달성한 실력도 뒷받침했다.

문성민은 "재밌는 배구를 하다보니까 재밌는 일이 일어났다. 선수들이 정말 열심히 재밌게 해줬는데 ,제가 주장이어서 대표로 상을 받았다고 생각한다"며 "'배구장은 놀이터'라며 재밌게 하도록 풀어주신 최태웅 감독님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말했다.

여자 MVP는 IBK기업은행을 정규리그 우승으로 이끈 외국인 선수 리즈 맥마혼(23)에게 돌아갔다.

미국 출신으로 올 시즌 트라이아웃을 통과해 IBK기업은행에 합류한 맥마혼은 기자단 투표 29표 중 13표를 획득, 10표를 받은 같은 팀의 세터 김사니를 제쳤다.

맥마혼은 올 시즌 정규리그 공격성공률 여자 1위(41.27%)에 올랐고, 퀵오픈·후위공격 부문 1위, 서브 2위, 득점 3위를 차지하는 등 만능 공격수로 활약했다.

비록 6라운드 막바지에 왼쪽 손가락을 다쳐 챔피언 결정전에 뛰지 못했지만, 팀을 정규리그 우승으로 올려놓은 일등공신으로 인정받았다.

미국으로 돌아간 맥마혼을 대신해 동료 최은지가 대리 수상했다.

신인상은 남녀 모두 만장일치로 선정됐다. 남·여부에서 독보적인 신인 스타로 활약한 우리카드 레프트 나경복과 여자부의 GS칼텍스 레프트 강소휘는 모두 29표 중 29표를 싹쓸이했다.

나경복과 강소휘는 모두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각 팀의 지명을 받은 '슈퍼 루키'다. 강소휘는 이날 발표된 리우올림픽 세계 예선전 대표팀에 발탁되기도 했다.

포지션별 최고 선수를 가리는 '베스트7'도 발표됐다.

남자부 베스트7은 리베로 여오현(현대캐피탈), 세터 한선수(대한항공), 센터 이선규(삼성화재)·최민호(현대캐피탈), 레프트 오레올(현대캐피탈)·송명근(OK저축은행), 라이트 괴르기 그로저(삼성화재)가 선정됐다.

여자부 베스트7은 리베로 나현정(GS칼텍스), 세터 김사니(IBK기업은행), 센터 양효진(현대건설)·캐서린 벨(GS칼텍스), 레프트 이재영(흥국생명)·에밀리 하통(현대건설), 라이트 맥마혼(IBK기업은행)으로 구성했다.

감독상은 김세진 OK저축은행 감독과 양철호 현대건설 감독이 수상했다. 두 감독은 모두 정규리그에서는 2위에 머물렀지만, 챔피언결정전에서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팀이 챔피언에 등극하도록 지휘했다.

2년 연속 감독상을 수상한 김세진 감독은 "현대캐피탈 최태웅 감독이 한국 배구가 나아가야 할 길을 제시한 것 같아 고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페어플레이상은 남자부 현대캐피탈과 여자부 KGC인삼공사에게 돌아갔다. 기록·언론사·전문위원·심판 평가에서 현대캐피탈은 99점, KGC인삼공사는 91점의 높은 점수를 받았다.

500회 출전 기록을 달성한 진병운 심판은 특별상을 수상했다.

남녀 수비 1만개 1호 달성자인 리베로 여오현(현대캐피탈)과 김해란(KGC인삼공사)의 진행으로 막을 올린 이날 시상식에서는 남자 신인선수 3인방인 삼성화재 정동근, 한국전력 안우재, KB손해보험 황두연이 80년대 그룹 소방차를 패러디한 '시간차'를 결성해 춤 공연을 펼쳤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 빨간색 수트를 차려 입고 온 OK저축은행 한상길과 어깨를 드러낸 하얀 드레스에 긴 머리를 단아하게 묶고 온 현대건설 이다영은 베스트 드레서상을 받았다.

◇ 2015-2016 V리그 수상자

▲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 문성민(현대캐피탈) 리즈 맥마혼(IBK기업은행)

▲ 신인선수상 = 나경복(우리카드) 강소휘(GS칼텍스)

▲ 베스트7(남자) = 리베로 여오현(현대캐피탈) 세터 한선수(대한항공) 센터 이선규(삼성화재)·최민호(현대캐피탈) 레프트 오레올(현대캐피탈)·송명근(OK저축은행) 라이트 괴르기 그로저(삼성화재)

▲ 베스트7(여자) = 리베로 나현정(GS칼텍스) 세터 김사니(IBK기업은행) 센터 양효진(현대건설)·캐서린 벨(GS칼텍스) 레프트 이재영(흥국생명)·에밀리 하통(현대건설) 라이트 맥마혼(IBK기업은행)

▲ 페어플레이상= 현대캐피탈 KGC인삼공사

▲ 감독상 = 김세진(OK저축은행) 양철호(현대건설)

▲ 심판상 = 조선행(주·부심) 김영철(선심)

▲ 구단 마케팅상 = 우리카드 한국도로공사

▲ 공로상 = 에스앤씨스토리 네이버

▲ 특별상 = 진병운 심판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