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만서 4세 여아, 엄마 곁에서 참변…대만 사회 ‘경악’
입력 2016.03.29 (20:31) 수정 2016.03.29 (22:18) 국제
대만의 수도 타이베이 시내에서 엄마와 함께 길을 가던 4살 여자 아이가 목이 잘려 살해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29일 관영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에 따르면 현지시간 28일 오전 11시쯤 타이베이 시내의 한 초등학교 근처에서 4살 류모 양이 용의자 33살 왕징위가 기습적으로 휘두른 흉기에 맞아 살해됐다.

류 양은 당시 외할아버지를 만나기 위해 어머니와 함께 길을 가던 중이었다.

류 양의 엄마는 유모차를 밀고 있었고 류 양은 어린이용 자전거를 타고 있었으며 엄마와의 거리는 1m 정도에 불과했다.

환구시보는 "류 양이 엄마와 함께 골목 어귀를 지나던 순간 갑자기 뒤에서 나타난 왕징위가 흉기로 류 양의 목을 내리쳤다"고 전했다.

류 양의 엄마는 대만중앙통신 등 현지 언론에 "용의자가 딸에게 접근했을 때 딸이 자전거를 인도로 올리는 것을 도와주려는 것으로 생각했지만, 딸을 공격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용의자 왕징위는 인근 주민들에 의해 제압돼 경찰에 넘겨졌다.

왕징위의 아버지는 경찰에 아들의 이번 살인이 잘못된 신앙과 관련 있는 것 같다고 진술했다.

왕징위는 쓰촨성 출신을 죽이는 것이 자신의 혈통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환상을 갖고 있었으며 류 양을 쓰촨성 출신이라고 생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용의자 왕징위는 2년 전에도 경비원을 흉기로 공격한 데 이어 어머니를 공격해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적 있으며 2006년에는 마약 복용으로 체포된 적 있다고 대만 언론 등이 전했다.

용의자는 범행 후에도 교도소에서 태연하게 수감 생활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만 사회는 이번 사건으로 충격과 분노에 빠졌다.

마잉주 대만 총통은 "애통하다"는 입장을 표명하고, 즉각 사회안전망 강화를 지시했다.

차이잉원 총통 당선인도 용의자를 비난하고 최선을 다해 이번 사건의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류 양의 참변 소식이 전해지자 많은 시민들은 사건 발생 현장에 꽃과 인형, 사탕, 카드 등을 놓고 류 양을 추모하고 있다.

한 시민은 "타이베이 날씨가 이틀 연속 맑았지만, 모두가 속으로 슬픔을 느끼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사건으로 대만 사회의 뜨거운 이슈인 사형제 존폐 논란도 또다시 불거지고 있다.

특히 집권 여당인 국민당의 훙슈주 신임 주석은 "이런 사건을 보고도 사형제 폐지를 주장할 것이냐"며 12세 이하 아동 살해범을 사형이나 무기징역에 처하도록 하는 내용의 입법안에 대한 찬성 입장을 밝혔다.

대만에서는 지난 2012년에도 아동을 대상으로 한 '묻지 마'식 살인 사건이 발생한 뒤 사형 집행 여론이 조성됐고, 실제로 사형이 확정된 죄수 6명에 대한 형이 집행된 바 있다.

한편, 류 양이 참변을 당한 29일에도 타이베이 신베이터우 지하철역에서 순찰 중이던 경찰이 흉기를 든 남성의 습격을 받아 중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28살의 용의자는 이날 오후 12시30분쯤 경찰이 흉기를 들고 서성거리는 이유를 묻자 경찰의 머리와 등을 여러 차례 공격했다가 행인과 다른 경찰들에 의해 제압됐다.

이어 오후 1시쯤 신베이시에서는 23살 남성이 톱으로 40대 환경미화원을 공격해 상처를 입히는 사건도 있었다.
  • 대만서 4세 여아, 엄마 곁에서 참변…대만 사회 ‘경악’
    • 입력 2016-03-29 20:31:53
    • 수정2016-03-29 22:18:25
    국제
대만의 수도 타이베이 시내에서 엄마와 함께 길을 가던 4살 여자 아이가 목이 잘려 살해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29일 관영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에 따르면 현지시간 28일 오전 11시쯤 타이베이 시내의 한 초등학교 근처에서 4살 류모 양이 용의자 33살 왕징위가 기습적으로 휘두른 흉기에 맞아 살해됐다.

류 양은 당시 외할아버지를 만나기 위해 어머니와 함께 길을 가던 중이었다.

류 양의 엄마는 유모차를 밀고 있었고 류 양은 어린이용 자전거를 타고 있었으며 엄마와의 거리는 1m 정도에 불과했다.

환구시보는 "류 양이 엄마와 함께 골목 어귀를 지나던 순간 갑자기 뒤에서 나타난 왕징위가 흉기로 류 양의 목을 내리쳤다"고 전했다.

류 양의 엄마는 대만중앙통신 등 현지 언론에 "용의자가 딸에게 접근했을 때 딸이 자전거를 인도로 올리는 것을 도와주려는 것으로 생각했지만, 딸을 공격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용의자 왕징위는 인근 주민들에 의해 제압돼 경찰에 넘겨졌다.

왕징위의 아버지는 경찰에 아들의 이번 살인이 잘못된 신앙과 관련 있는 것 같다고 진술했다.

왕징위는 쓰촨성 출신을 죽이는 것이 자신의 혈통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환상을 갖고 있었으며 류 양을 쓰촨성 출신이라고 생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용의자 왕징위는 2년 전에도 경비원을 흉기로 공격한 데 이어 어머니를 공격해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적 있으며 2006년에는 마약 복용으로 체포된 적 있다고 대만 언론 등이 전했다.

용의자는 범행 후에도 교도소에서 태연하게 수감 생활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만 사회는 이번 사건으로 충격과 분노에 빠졌다.

마잉주 대만 총통은 "애통하다"는 입장을 표명하고, 즉각 사회안전망 강화를 지시했다.

차이잉원 총통 당선인도 용의자를 비난하고 최선을 다해 이번 사건의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류 양의 참변 소식이 전해지자 많은 시민들은 사건 발생 현장에 꽃과 인형, 사탕, 카드 등을 놓고 류 양을 추모하고 있다.

한 시민은 "타이베이 날씨가 이틀 연속 맑았지만, 모두가 속으로 슬픔을 느끼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사건으로 대만 사회의 뜨거운 이슈인 사형제 존폐 논란도 또다시 불거지고 있다.

특히 집권 여당인 국민당의 훙슈주 신임 주석은 "이런 사건을 보고도 사형제 폐지를 주장할 것이냐"며 12세 이하 아동 살해범을 사형이나 무기징역에 처하도록 하는 내용의 입법안에 대한 찬성 입장을 밝혔다.

대만에서는 지난 2012년에도 아동을 대상으로 한 '묻지 마'식 살인 사건이 발생한 뒤 사형 집행 여론이 조성됐고, 실제로 사형이 확정된 죄수 6명에 대한 형이 집행된 바 있다.

한편, 류 양이 참변을 당한 29일에도 타이베이 신베이터우 지하철역에서 순찰 중이던 경찰이 흉기를 든 남성의 습격을 받아 중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28살의 용의자는 이날 오후 12시30분쯤 경찰이 흉기를 들고 서성거리는 이유를 묻자 경찰의 머리와 등을 여러 차례 공격했다가 행인과 다른 경찰들에 의해 제압됐다.

이어 오후 1시쯤 신베이시에서는 23살 남성이 톱으로 40대 환경미화원을 공격해 상처를 입히는 사건도 있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