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방사포 또 발사…이번에 내륙 향해
입력 2016.03.29 (23:12) 수정 2016.03.30 (01:1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오늘 또다시 신형 300 밀리미터 방사포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쐈습니다.

이번엔 북한 내륙 지역으로 쐈는데 명중률을 시험하고 과시하기 위한 의도로 보입니다.

김희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이 오늘 오후 5시 40분쯤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동북방 내륙 지역으로 비행거리 2백km의 발사체 한 발을 쐈습니다.

비행 거리를 감안해 보면 지난 21일 5발을 쐈던 신형 300mm 방사포로 추정됩니다.

특이한 점은 통상 동해로 쏘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오폭 피해를 입을 수 있는 내륙을 겨냥했다는 점입니다.

신형 방사포의 성능과 명중률을 과시하고, 실전 배치가 임박했다는 그 동안의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 매체는 지난 22일 김정은이 실전 배치를 앞둔 신형 방사포의 성능에 만족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지난 22일) : "사격 결과를 보시고 명중성이 바늘귀를 꿰듯 대단히 정확한 데 대하여 대만족을 표시하시면서…"

우리 군은 수도권과 계룡대까지 사정권에 둘 수 있는 북한 전방 군단에 신형 방사포가 배치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주장과 달리, 실제 양산과 배치까지는 수 개월이 걸릴 것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군은 신형 방사포 위협에 대해 관련 동향을 면밀히 추적 감시하는 한편, '천무'와 슬램ER 같은 대응 무기 체계를 구축해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희용입니다.
  • 北 방사포 또 발사…이번에 내륙 향해
    • 입력 2016-03-29 23:14:59
    • 수정2016-03-30 01:10:11
    뉴스라인
<앵커 멘트>

북한이 오늘 또다시 신형 300 밀리미터 방사포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쐈습니다.

이번엔 북한 내륙 지역으로 쐈는데 명중률을 시험하고 과시하기 위한 의도로 보입니다.

김희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이 오늘 오후 5시 40분쯤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동북방 내륙 지역으로 비행거리 2백km의 발사체 한 발을 쐈습니다.

비행 거리를 감안해 보면 지난 21일 5발을 쐈던 신형 300mm 방사포로 추정됩니다.

특이한 점은 통상 동해로 쏘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오폭 피해를 입을 수 있는 내륙을 겨냥했다는 점입니다.

신형 방사포의 성능과 명중률을 과시하고, 실전 배치가 임박했다는 그 동안의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 매체는 지난 22일 김정은이 실전 배치를 앞둔 신형 방사포의 성능에 만족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지난 22일) : "사격 결과를 보시고 명중성이 바늘귀를 꿰듯 대단히 정확한 데 대하여 대만족을 표시하시면서…"

우리 군은 수도권과 계룡대까지 사정권에 둘 수 있는 북한 전방 군단에 신형 방사포가 배치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주장과 달리, 실제 양산과 배치까지는 수 개월이 걸릴 것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군은 신형 방사포 위협에 대해 관련 동향을 면밀히 추적 감시하는 한편, '천무'와 슬램ER 같은 대응 무기 체계를 구축해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희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